‘면세점 논란’에 엇갈린 전망…한화갤러리아↓ vs 호텔신라↑
‘면세점 논란’에 엇갈린 전망…한화갤러리아↓ vs 호텔신라↑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7.12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면세점 특혜 논란에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와 호텔신라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12일 오후 1시 3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3.38%(1050원) 내린 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엔 2만955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두 차례 있던 서울시내 면세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평가점수가 잘못 부여돼 탈락했어야 할 한화와 두산이 선정됐다.

관세청은 같은해 7월 서울 지역에 대기업 2곳(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HDC신라면세점)과 중소·중견기업 1곳(SM면세점) 등 총 3개의 시내면세점 신규 사업자를 선정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관세청이 점수를 잘못 부여해 심사위원들에게 제공하면서 한화의 총점이 정당한 점수보다 240점 많게 부여된 반면, 롯데는 190점이 적게 부여돼 탈락하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한화갤러리아 주가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

반면 같은 시각 호텔신라는 전일 대비 3400원(6.48%) 오른 5만5900원에 거래되며 급등세다.

호텔신라의 경우, 이번 면세점 특혜 논란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진 데다 이번 비리 파문으로 면세점 시장의 경쟁완화가 이뤄질 것이란 기대감이 퍼지면서 주가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