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41개국 중 가장 비싸...핀란드와 45배 차이
韓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41개국 중 가장 비싸...핀란드와 45배 차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7.12.0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 주요 나라 가운데 가장 비싸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 핀란드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에 따르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와 유럽연합(EU)에 속한 41개국 187개 이동통신업체(재판매업체 58개 포함)의 요금제 1628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리휠은 데이터 가격을 최소 월 국내 전화 무료통화 1000분 이상 제공되는 스마트폰 요금제(SP)와 데이터만 이용하는 요금제(모바일 브로드밴드 MB전용)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눠 환산, 비교했다.

SP요금제의 경우 LTE 데이터 1GB 당 가격은 한국이 13.4유로(한화 약 1만7300원)로 41개국 가운데 가장 비쌌다. ▲캐나타 12.1유로(2위) ▲미국 9.6유로(6위) ▲일본 5.7유로(10위) ▲독일 5유로(13위)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핀란드는 0.3유로(한화 약 380원)로 가장 저렴했다. 우리나라는 핀란드에 비해 약 45배 비싼 셈이다. EU 평균은 2.4유로, OECD 평균은 3.3유로였다.

또한 30유로(한화 약 3만8700원)에 사용할 수 있는 LTE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0.3GB로 38위를 기록했다. 프랑스와 덴마크 등 11개국은 무제한이며, 영국 등 4개국은 100GB 이상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무료통화 등이 없는 데이터 전용 요금제의 경우 30유로로 사용 가능한 LTE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를 기록했다.

전체 이동통신업체 가운데 무료통화 제공 요금제에서 데이터 1GB 가격이 가장 비싼 업체 상위 10개 중 SK텔레콤은 5위를 기록했으며 LG유플러스 7위, KT 10위로 국내 이통3사가 모두 포함됐다.

리휠은 한국을 비롯해 캐나다, 미국, 일본을 거론하며 “이들 나라의 이동통신 업체들은 데이터 가격을 과도하게 비싸게 책정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데이터 이용가격이 상반기에 비해 평균 30% 떨어지는 등 EU와 OECD 국가 업체들의 무제한 데이터 제공 추세가 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리휠이 분석한 나라별 연간 1인당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2016년 기준)에서 한국은 4.6GB로 7위를 기록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