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 발행액 57.6조…전년비 5.1%↓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 발행액 57.6조…전년비 5.1%↓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1.23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 총액이 57조6000억원으로 전년(60조7000억원)보다 3조1000억원(5.1%) 감소했다고 23일 밝혔다.

ABS는 기업이나 은행이 자산을 담보로 발행한 증권을 말한다.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로 31조7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 판매가 감소하면서 전년(35조3000억원) 대비 3조6000억원 줄었다.

금융회사는 부실채권(NPL)과 할부금융채권 등을 기초로 14조원을 발행했다. 은행 3조6000억원, 여신전문회사(카드사·할부사) 7조8000억원, 증권사 2조6000억원 등이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매출채권 등을 기초로 전년보다 1조8000억원 늘어난 11조9000억원을 발행했다.

유동화자산별로 보면 대출채권 및 매출채권 기초 ABS 발행은 감소했고 회사채 기초 ABS 발행은 늘었다. 대출채권 기초 ABS는 1조8000억원 줄어든 37조원이 발행됐다. 매출채권 기초 ABS는 1조5000억원 감소한 18조원이었다. 회사채 기초 ABS는 3000억원 늘어난 2조6000억원이 발행됐다.

안승근 금감원 자본시장감독국 팀장은 "ABS는 기업과 은행에 중요한 자금조달 수단인 만큼 앞으로도 그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지속적인 시장 모니터링 강화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