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계열사 동원해 10년간 통행세 챙긴 LS그룹 총수 일가 제재
공정위, 계열사 동원해 10년간 통행세 챙긴 LS그룹 총수 일가 제재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06.1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계열사에 부당하게 지원하면서 총수 일가에 이득을 몰아준 LS와 LS전선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돼 제재를 받는다.

또한 이 과정에서 구자홍 LS그룹 회장의 장남 등 총수 일가가 계열사 통행세로 투자금 대비 19배의 수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공정위는 부당내부거래 위반 혐의로 LS글로벌인코퍼레이티드를 장기간 부당 지원한 LS전선과 LS-Nikko동제련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260억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또 구자홍 LS-Nikko동제련 회장과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경영진은 검찰 고발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LS는 총수일가와 그룹 지주사에 이익을 몰아주기 위해 LS글로벌 설립을 기획했다. LS글로벌 이익이 총수일가에 돌아갈 수 있도록 LS글로벌의 주주구성을 총수일가 49%, (구)LS전선 51%로 했다.

또한 LS동제련은 지난 2006년부터 지금까지 LS전선계열사에 자신이 생산한 전기동을 판매하면서 LS글로벌을 중간에 끼워 넣었다. LS글로벌은 LS동제련으로부터 구매할 때에는 대량으로 구매한다는 이유로 저가 매입을 했다.

반면 LS전선계열사 4개사에 판매할 때에는 고액의 마진을 챙겼다. 이를 통해 LS글로벌은 2006년부터 지금까지 103억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LS전선은 LS글로벌이 고액의 마진을 챙길 수 있도록 해외생산업체나 트레이더로부터 수입전기동을 구매할 때에도 거래 중간에 LS글로벌을 넣고 67억6000만원을 챙겼다.

아울러 이같은 일감 몰아주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LS그룹은 지속 관여했다. 특히 LS글로벌 설립 초기부터 경영상황과 수익을 모니터링하고 총수일가 등에 보고해 계열사들이 LS글로벌에 수익을 제공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했다.

이처럼 10년 넘게 이어진 부당지원으로 LS글로벌과 총수일가에는 막대한 부당이익이 돌아갔다. 2006년 이후 LS동제련과 LS전선이 제공한 지원금액은 197억원이다.

공정위는 총수일가 12인은 일감 몰아주기 과세 시행 직전인 2011년 11월 보유하던 LS글로벌 주식 전량을 LS에 매각해 총 93억원의 차익도 챙겼다고 설명했다.

이에 공정위는 ▲LS 111억4800만원 ▲LS동제련 103억6400만원 ▲LS전선 30억3300만원 ▲LS글로벌 14억1600만원의 과징금을 각각 부과했다. 또 구자홍 LS동제련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 구자은 LS동제련 등기이사 및 전 부사장, 도석구 LS동제련 대표이사, 명노현 LS대표이사, 전승재 전 LS동제련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신봉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대기업집단이 통행세 수취회사를 설립한 뒤 계열사를 동원해 총수일가에 부당이익을 제공한 행위를 적발한데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대기업의 부당지원 행위를 철저히 감시하고 위법 행위를 적발할 경우에는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