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현대중공업과 조건부 MOU 체결”…대우조선해양 민영화 절차 개시
산은 “현대중공업과 조건부 MOU 체결”…대우조선해양 민영화 절차 개시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1.3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대우조선해양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대우조선 지분 55.7%(5974만8211주) 전량을 현대중공업에 현물 출자하는 방식으로 민영화를 추진한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식으로 대우조선 민영화 절차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조선업종 중심 계열인 현대중공업과 산업 재편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뤄 우선적으로 M&A 절차를 진행했다”며 “오늘 조건부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은은 대우조선 지분 전량을 현대중공업에 출자한 뒤 대우조선에 대해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1조5000억원을 지원하고 자금이 부족할 경우 1조원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현대중공업은 전환상환우선주와 보통주를 신주 발행한다. 또 현대중공업은 계열 조선사를 총괄하는 통합 법인을 만든다. 통합 법인은 현대중공업, 삼호중공업, 미포조선, 대우조선을 거느리게 된다.

산은은 대우조선의 근원적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 조선산업 재편을 통해 현재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 ‘빅3’ 업체 간 중복 투자 등에 따른 비효율 제거가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대중공업에 매각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이 회장은 “삼성중공업에도 조만간 접촉해 인수 의향을 타진할 계획이며 삼성중공업으로부터 제안서를 접수하면 현대중공업과 조건을 비교해 최종 인수자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개최,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 관련 진행 사항을 논의하고 관련 협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