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인도네시아 '부코핀은행' 지분 67%로 확대…최대주주 지위 확보
KB국민은행, 인도네시아 '부코핀은행' 지분 67%로 확대…최대주주 지위 확보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2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KB국민은행은 지난 16일 이사회에서 인도네시아 중형은행인 ‘부코핀은행’의 추가 지분인수(최대 67% 지분 확보한 최대주주 지위 취득)를 진행하기로 결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지분인수 거래는 현지 금융당국(OJK) 포함 인도네시아 정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 하에서 경영권 프리미엄 지급 없이 3분의 2 이상의 안정적 지분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인도네시아 금융산업은 외국 자본의 은행업에 대한 진출 장벽이 매우 높은 수준이다. 외국인의 현지은행 지분보유한도는 40%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지분인수 시 KB국민은행은 OJK의 협조로 추가적인 부실은행 인수 없이 경영권 승인 절차도 간소화해 8월말에 부코핀은행 지분을 67%까지 보유할 수 있게 된다”며 “추가 지분인수는 실질적으로 일정규모 이상의 해외상장 은행의 경영권을 인수하는 첫 사례로 큰 의미가 있는 딜이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가격측면에서도 최근 5년간 인도네시아 은행 인수‧합병 사례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코핀은행은 412개의 지점 및 835개의 현금자동입출금기기(ATM) 등 인도네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영업 네트워크를 보유한 중형규모 은행이다.

전통적으로 연금대출‧조합원대출 및 중소기업(SME) 대출 취급을 통해 MSME(Micro,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위주 고객 기반을 확보했다.

부코핀은행은 ‘BUKU3’ 등급을 보유한 중대형 은행이다. BUKU3 은행 중 유일한 정부 지분 보유 은행이라는 안정적인 시장지위를 가지고 있는 등 잠재역량도 풍부하다. 인도네시아는 자산 기준으로 BUKU1부터 BUKU4까지 분류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인수 후 체계적인 리스크관리 노하우 및 선진화된 디지털 역량 등을 접목하여 부코핀은행의 리테일 강점을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지분인수 거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현지 기 진출 및 진출 예정인 KB손해보험‧카드‧캐피탈과 함께 인도네시아에서 ‘종합금융그룹’으로서 성장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등에 기인한 유동성 유출을 겪고 있는 부코핀은행의 시장신뢰 회복과 고객들의 불안심리 해소에 상당부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민은행은 지난 2018년 7월 부코핀은행의 지분 22% 취득을 통해 2대 주주가 됐다. 인수 후 리스크관리와 리테일·디지털 뱅킹 및 IT부문 등을 중심으로 역량 이전 방안 마련에 집중함과 동시에 경영권이 포함된 최대주주 지위 확보 기회를 주시해 왔었다.

이번 추가 지분 인수는 8월 말에 완료될 예정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