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코로나19 여파 IMF 외환위기 이후 최장 경기침체
한경연, 코로나19 여파 IMF 외환위기 이후 최장 경기침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2.2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회복, 서비스업 부진 ‘양극화’ 뚜렷

[이지경제=이민섭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긴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1일 분기별 국내총생산(G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이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한국 경제는 5개 분기 째 회복을 진행 중이다. 경기도 사회 공단 전경. 사진=이민섭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한국 경제는 5개 분기 째 회복을 진행 중이다. 경기도 사회 공단 전경. 사진=이민섭 기자

지난해 4분기 GDP는 462조8000억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직전이었던 2019년 4분기 GDP(468조8000억원)의 98.7% 수준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1년 만에 분기별 GDP가 위기 직전 수준을 회복(101.0%)했다”면서 “코로나19로 우리 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상의 충격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위기 발생 전후의 분기 GDP 최대 감소율을 계산해 경제 위기별 충격강도를 측정한 결과, 외환위기(-7.6%), 코로나19(-4.4%), 금융위기(-3.2%) 순으로 나타났다.

충격 회복에는 외환위기가 6개 분기, 금융위기는 4개 분기가 소요됐으며 코로나19 위기는 5개 분기 째 진행 중이다.

항목별로는 지난해 4분기 민간소비가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4분기 대비 93.4% 수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하며 ‘L자’형 침체가 계속됐다.

반면 수출은 지난해 2분기에 코로나19 직전 대비 82.8%까지 감소했으나 이후 빠르게 반등하면서 4분기에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다만 업종별 양극화는 뚜렷했다.

제조업은 분기 GDP가 지난해 2분기에 저점을 찍은 후 빠르게 반등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 만에 위기 직전 수준을 회복했다.

도·소매업의 경우 상대적으로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유사한 회복경로를 따라갔다. 이는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19.1% 증가하면서 오프라인부문의 충격은 흡수한 결과라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지난해 4분기 GDP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97.9%에 불과해 글로벌 금융위기는 물론 IMF 외환위기보다도 더딘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숙박·음식, 교육, 문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업종이 큰 타격을 받았다.

한경연은 “과거 경제 위기 당시에는 1~2분기 만에 민간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코로나19 위기는 발생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소비위축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확진자 수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반복이 소비위축 장기화의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올해 말까지 소비침체가 이어질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