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미래 계획’ 청사진 구체화…코어사업부터 신사업까지
금호석화 ‘미래 계획’ 청사진 구체화…코어사업부터 신사업까지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3.15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전한 재무구조·업황 기반한 미래 계획 상세화 추진

[이지경제 = 이민섭 기자] 금호석유화학이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글로벌 팬데믹이 가져온 경제 둔화 및 불확실성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위기감을 공유하며 자세를 가다듬는다.

금호석화는 근본적인 체질 개선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화학 그 이상의 가치로 공동의 미래를 창조사는 솔루션 파트너’를 주제로 새로운 비전을 구체화한다고 15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이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둔화와 불확실성 증가 등에 대을하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대비한다. 금호석유화학 서울 중구 사옥. 사진=이민섭 기자
금호석유화학이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둔화와 불확실성 증가 등에 대을하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대비한다. 금호석유화학 서울 중구 사옥. 사진=이민섭 기자

금호석화는 우선 전면적 체질 개선을 통한 안정적 사업 토대를 구축한다.

금호석화는 2010년대 초 독자경영 이후 찾아 온 석유화학 불황기에도 지속적으로 부채비율을 낮추고 재무구조를 개선했다. 실제 2009년 660%에 달했던 부채비율은 2019년 말 73%까지 낮췄고, 현재도 100% 이내로 이를 유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신용등급 역시 같은 기간 BBB-에서 A0 등급으로 크게 올랐다.

사업 포트폴리오도 2012년 20%에 불과했던 고부가 제품 비중이 50%를 넘었다. 이중 실적을 견인한 의료·헬스케어 소재인 NB라텍스의 경우 선세적인 시장 진출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1위의 생산능력을 보유하는 등 고객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안정적 수익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금호석화는 2025년까지 NB라텍스와 에폭시, SSBR 등 대표 제품을 코어 사업으로 분류해 최대 수익 규모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합성수지와 페놀유도체 등을 기본사업으로 묶어 다변화와 물성 개선 등으로 강점을 극대화하고, NB라텍스의 경우 지속적인 생산능력을 강화하는 만큼 세계 시장점유율 30% 수준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에폭시는 범용에서 특수 수지로 용도를 확장해 다양한 용도로 고객 대변화 전략을 강화한다고 금호석화는 설명했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고성장과 친환경 시장 진입을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며 “연간 7~8% 성장률을 상회하는 분야에서 투자 가치가 높은 규모 있는 신사업을 확보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CNT(탄소나노튜브), 친환경 단열재, EP(Engineering Plastic) 등의 보유 제품에 대한 활용도가 빠르게 중가하고 있어, 미래 신사업과의 시너지를 도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