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1분기 일평균 증권결제대금 30조7천억원…전분기比 19%↑
[이지 보고서] 1분기 일평균 증권결제대금 30조7천억원…전분기比 19%↑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4.22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올해 1분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증권결제대금이 하루 평균 30조7000억원으로 전분기(25조9000억원)보다 18.5%(4조8000억원) 급증했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장내외 주식결제대금은 2조7100억원으로 전분기(1조9000원)보다 42.6%(8100억원) 늘었다.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증권결제대금이 하루 평균 30조7000억원으로 전분기(25조9000억원)보다 18.5%(4조8000억원) 급증했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사진=양지훈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증권결제대금이 하루 평균 30조7000억원으로 전분기(25조9000억원)보다 18.5%(4조8000억원) 급증했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사진=양지훈 기자

장내·외 채권결제대금은 28조원으로 전분기(24조원)대비 16.6%(4조원) 증가했다고 한국예탁결제원은 설명했다.

1분기 장내 주식시장 하루 평균 결제대금은 1조2500억원으로 전분기(8800억원)보다 41.5%(3700억원) 늘었다. 거래대금은 38조4000억원으로 전분기(31조5000억원)대비 22%(6조9000억원) 증가했다.

1분기 장내 채권시장 일평균 결제대금은 2조8200억원으로 전분기(2조4500억원)보다 15%(3700억원) 증가한 반면, 거래대금은 9조2100억원으로 전분기(9조8000억원)대비 6%(5900억원) 줄었다. 차감률이 69.4%로 5.6%포인트 하락하면서 결제대금이 증가했다.

1분기 주식기관투자자결제 하루 평균 결제대금은 1조4600억원으로 전분기(1조200억원)보다 43.5% 늘었다. 거래대금은 14조6500억원으로 전분기(10조3300원)대비 41.8%(4조3200억원) 증가했다. 차감률은 전 분기와 유사하게 유지돼 결제대금이 늘었다.

채권 종류별 하루 평균 결제대금은 국채가 6조8900억원(49.0%)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금융채 3조4800억원(24.8%), 통안채 2조1000억원(15.0%) 순이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