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 프레딧, 구매 데이터 분석…“고물가로 합리적 소비 늘었다”
hy 프레딧, 구매 데이터 분석…“고물가로 합리적 소비 늘었다”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3.11.29 15: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구매 데이터 470만 건 분석...신규 계약건수 전년比 50%↑
식재료부터 생활용품, 선호도 높아...신선란 정기구독 130% 급증
‘프레딧 멤버십’ 전월 기준 4만명 돌파...연회비 웃도는 혜택 장점
이미지=hy
이미지=hy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hy의 자사 온라인몰 ‘프레딧’의 최신 구매 데이터 470만건을 분석한 결과 신규 정기구독 계약건수가 전년대비 50.2% 증가했다. 고물가 속 구매 혜택을 꼼꼼히 따지는 소비자 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hy 정기구독 이용 시 푸드&라이프 제품군에 대해 최대 2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계란, 샐러드, 두부와 같은 식재료부터 물티슈, 칫솔 등 배송 주기가 일정한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은 ‘잇츠온 신선란’이다. 정기 구독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0% 가량 폭증했다. 서비스 이용시 3990원(10구 기준)에 구매할 수 있다. 3920원에 구독 가능한 ‘닭가슴살 샐러드’ 구독자 역시 94.5% 늘었다.

유료 멤버십 ‘프레딧 멤버십’ 가입자 증가 폭도 가파르다. 2022년 1월 6000명이던 가입자 수는 2023년 10월 기준 4만명을 넘어섰다. 연회비 대비 높은 혜택이 강점이다.

프레딧 멤버십은 가입 즉시 연회비 보다 많은 4만원을 적립금으로 페이백 해준다. 할인쿠폰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 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곽기민 hy플랫폼운영팀장은 “최근 고물가로 식품 소비 트렌드가 ‘가성비’로 다시 자리잡는 양상이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소비자가 프레딧을 통해 차별화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