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전세가, 14주 연속 ‘고공행진’
무서운 전세가, 14주 연속 ‘고공행진’
  • 서영욱
  • 승인 2012.11.02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매시장 침체, 재건축 이주 수요 영향



[이지경제=서영욱 기자] 수도권 전세가 상승세가 멈출 줄 모르고 있다. 지난 2009~2011년까지 이어진 전세가 상승세가 올해 들어 안정세를 찾는 듯했으나 8월 1주차부터 11월 1주까지 14주 연속 상승 중이다.

 

특히 매매가 하락이 장기간 지속되며 전세 시장으로 유입되는 수요가 늘고 있고 전세 재계약 수요가 많은 데다 가락동 가락시영, 잠원동 대림 등 재건축 이주 수요까지 가세하며 상승세를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매매가는 하락폭이 다소 줄긴 했지만 수도권 아파트시장을 주도하는 강남권 재건축이 여전히 약세를 보이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10월 26일부터 11월 1일까지 아파트 값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 매매가 변동률은 -0.03%, 전세가 변동률은 0.04%를 기록했다. 지방 5대광역시 매매가 변동률은 보합, 전세가 변동률은 0.05%를 나타냈다.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3%다. 용산구(-0.19%)가 가장 많이 떨어졌고 송파구(-0.12%), 서초구(-0.07%), 영등포구(-0.06%), 마포구(-0.04%), 양천구(-0.03%) 등이 뒤를 이었다.

 

용산구는 이촌동 매매가가 하락했다. 특히 대형으로만 구성된 이촌동 삼성리버스위트는 적체된 매물이 소진되기도 전에 새로운 매물이 출현하면서 호가가 하락하고 있다. 송파구는 저렴한 급매물이 거래되면서 시세를 끌어내리고 있고 서초구는 반포동, 방배동 등의 매매가가 하락했다.

 

서울 외 수도권에서는 신도시가 -0.05%, 경기도 -0.01% 인천 -0.02%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판교신도시(-0.28%), 중동신도시(-0.15%), 부천시(-0.09%), 안양시?평촌신도시(-0.08%), 인천 연수구(-0.06%), 인천 남구(-0.05%), 용인시(-0.04%), 분당신도시(-0.03%) 등이 내렸다.

 

판교신도시는 판교 테크노밸리 입주자들이 싼 급매물에 관심을 보이면서 6억원 초반대 급매물들이 거래됐고 시세 하락에도 영향을 미쳤다. 중동신도시는 상동 꿈동산마을, 사랑마을이 내렸다. 부천시는 상동, 오정동 매매가가 하락했다. 매매가 뚝 끊긴데다 신규 매물도 나오지 않으면서 시세를 낮추고 있는 실정이다.

 

지방 매매가 변동률은 대구?경북(0.01%)이 올랐으며, 부산?전북(-0.01%)은 하락, 나머지는 보합세다.

 

서울 전세가 변동률은 0.05%를 기록했다. 용산구(0.56%)가 가장 많이 올랐고, 서초구(0.17%), 구로구(0.10%), 강남구?종로구(0.07%), 강서구?마포구(0.04%), 성북구(0.02%) 등이 상승했다.

 

용산구는 이촌동 일대 전세가가 강세다. 기존 전세 수요자들은 움직이지 않는데 강남 재건축 이주 수요가 유입되면서 이촌역세권 단지들은 물건 품귀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서초구도 전반적으로 강세다. 현지 관계자는 “가을에 접어들면서 시작된 전세난으로 인해 현재 나와 있는 물건이 거의 없기 때문에 오른 가격에도 계약이 쉽게 이뤄지고 있다”며 “물건이 귀하다보니 집주인들은 상한가보다 높은 가격에 물건을 내놓고 있고 사정이 급한 세입자들은 그 가격에도 바로 계약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구로구는 가격이 저렴하고 교통여건이 양호한 편이어서 신혼부부 및 젊은층 수요가 꾸준하지만 재계약이 많아 전세 물건이 부족해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 외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0.02%, 신도시가 0.06%, 인천이 0.01%로 조사됐다. 판교신도시(0.51%), 오산시(0.19%), 산본신도시(0.07%), 중동신도시(0.06%), 일산신도시?인천 서구(0.05%), 수원시(0.04%), 화성시?구리시?광명시(0.03%), 분당신도시?평택시(0.02%) 등이 올랐다.

 

판교신도시는 판교동과 운중동 전세가가 올랐다. 판교동 원마을은 학군과 커뮤니티가 잘 돼 있고, 운중동은 저렴한 가격에 쾌적한 단지를 구할 수 있어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오산시는 부산동 운암주공1단지 가격이 올랐다. 저층이나 대출이 있는 집은 거래가 여전히 어렵지만 고층이면서 수리가 잘 된 경우에는 가격을 높여 내놓아도 거래가 수월하다는 설명이다. 산본신도시는 덕유마을, 설악마을, 수리마을 중소형이 올랐다. 물건은 부족한데 전세가가 저렴한 소형을 찾는 세입자들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 전세가 변동률은 대구(0.08%), 대전(0.21%), 경북(0.05%), 충남(0.04%)이 올랐으며 부산(-0.01%)이 하락, 기타 지역은 보합세다.


서영욱 syu@ez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