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흥국화재, ‘불완전 판매’ 적발
삼성·흥국화재, ‘불완전 판매’ 적발
  • 서영욱 기자
  • 승인 2014.06.02 1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과태료·임직원 징계 처분

[이지경제=서영욱 기자] 삼성화재와 흥국화재가 보험 상품 불완전 판매 사실이 적발돼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았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삼성화재 검사에서 보험 계약 체결 및 모집 위반, 보험 상품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알린 점을 적발했다.

이에 따라 삼성화재에 과징금 4,000만원과 함께 임직원 3명에 주의 조치를 하고 보험설계사 8명에 업무 정지와 과태료 1,000만원을 부과했다.

삼성화재는 2011년 7월부터 지난 3월까지 텔레마케팅 방식을 통해 1,224건의 보험 계약을 말소하고 신규로 청약하게 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신규 보험 체결 시 손해발생 가능성 등 중요한 사항을 설명하지 않는데다 보험 계약자 본인의 의사를 증명할 수 있는 자필 서명, 녹취 등을 보관하지 않은 채 기존 보험 계약을 부당하게 없앴다가 적발됐다.

흥국화재도 삼성화재와 같은 불완전 판매행위가 적발돼 보험설계사 5명이 업무정지 등에 과태료 총 1,800만원을 부과받았다.

이 밖에도 금감원은 김종준 하나은행장이 하나캐피탈의 저축은행 부당 지원 건으로 문책 경고를 받은 가운데 하나캐피탈이 경영 공시를 제대로 하지 않은 사실을 적발하고 과태료 500만원을 추가로 부과했다.


서영욱 기자 10sangja@naver.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