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노후 준비, 올해 최고 이슈는 ‘의료비’…저축·연금·내집마련 순으로 대비
[100세 시대] 노후 준비, 올해 최고 이슈는 ‘의료비’…저축·연금·내집마련 순으로 대비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12.1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우리나라 국민들은 2017년 한해 발생한 경제·사회 문제 중 ‘고령층 의료비 증가’를 가장 중요한 노후 준비 이슈로 꼽았다.

15일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30~50대 일반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2017년 노후준비 이슈 리포트’에 따르면 올 한 해 가장 큰 노후준비 이슈를 묻는 질문에 ▲‘고령층 의료비 증가’를 답변한 비율이 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노후준비에 관한 관심 증대(49%) ▲부동산 가격상승(33%) ▲1인가구 증가(32%) 등이 주요 이슈로 조사됐다.

고령층 의료비 증가를 가장 큰 이슈로 답한 비율은 30대는 41%에 불과했으나, 40대에서는 52%, 50대는 61%로 상승하는 등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고령층 의료비 증가’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2017년 한해 메디푸어, 의료 파산과 같은 단어가 미디어에 빈번하게 등장했을 뿐 아니라 의료비 증가에 따른 사건, 사고도 늘어남에 따라 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료=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자료=삼성생명 은퇴연구소

고령층 의료비 부담의 주체에 대해서는 국가의 의료복지 강화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본인 스스로 준비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56%로, ‘국가가 책임져야’(36%) 보다 1.6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는 ‘본인 스스로 준비’가 50%, ‘국가책임’이 37%인 반면 ▲50대에서는 61%가 ‘본인 스스로 준비’, 32%가 ‘국가책임’이라고 응답,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스스로 의료비를 준비해야 한다는 의식이 강했다.

노후 준비의 투자 방법에 대해서는 예·적금 등 저축상품을 답하는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노후준비를 위한 투자 수단’을 묻는 질문에 ‘저축상품’을 답한 비율이 66%로 가장 높았고, 그외 ‘개인연금’(40%)과 ‘공적연금’(26%), ‘내집마련’(19%) 등을 통해 노후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준비를 하지 않는다’는 답변 비율도 10%에 이르렀다.

국내 주식시장이 활황이었음에도 ‘주식은 노후준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34%)는 답변 비율이 ‘도움이 된다’(26%) 보다 높았다.

주식이 노후준비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유로는 ▲‘개인투자자가 수익을 내는 경우가 드물어서’(25%) ▲‘리스크에 취약해 불안정’(22%) ▲‘변동성이 심하기 때문’(16%) 등이 꼽혔다.

한편 노후 준비 관련 기타 이슈를 분석해 보면 고령 근로자의 증가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우세했다. 고령 근로자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에 긍정적인 답변이 49%로, 부정적인 평가(11%)보다 4배 이상 높았다.

고령 근로자 증가의 ▲긍정적인 효과로는 ‘노후 삶의질 향상’(62%), ‘노인 빈곤해결’(48%), ‘건강유지’(40%) 등 개인적인 측면이 많은 반면 ▲부정적인 효과는 ‘사회적 생산성 하락’(46%), ‘청년실업 심화’(32%) 등의 사회적인 관점의 문제점이 많았다.

또한 직장에서 돈을 벌 수 있는 최대 나이를 ‘65세 이상’이라고 답변한 비율은 19%에 불과했으나, 개인이 돈을 벌어야 하는 나이는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65세 이후까지’라고 답해 현실과 이상과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 근로자는 몇살부터인가’를 묻는 질문에도 전체 응답자의 59%가 ‘65세 이상’이라고 응답, 실제 정년연령(60세)과는 차이가 있었다.

조윤수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수석연구원은 “2017년 한해는 의료비 증가와 함께 저금리 문제가 노후준비에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2018년에는 의료비 증가를 대비하는 건강보험과 노후 생활을 안정적으로 영위할 수 있는 연금보험의 가입 등을 통해 노후 리스크를 전략적으로 줄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