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수입 日맥주 빈자리, 국산 수제 맥주가 채운다
[이지 보고서] 수입 日맥주 빈자리, 국산 수제 맥주가 채운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01.0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U
사진=CU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일본 수입 맥주가 지난해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점유율이 크게 떨어지자 국산 수제맥주가 종량세 시행에 맞춰 시장 확대를 노리고 있다.

8일 CU 편의점에 따르면 2019년 7월부터 한일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불매운동이 시작되면서 일본 맥주의 매출이 전년 대비 90% 이상 크게 줄었다.

일본 맥주의 하반기 월별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을 살펴보면 7월 –52.2%를 시작으로 ▲8월 –88.5% ▲9월 –92.2% ▲10월 –91.7% ▲11월 –93.1% ▲12월 –93.8% 등으로 6개월 동안 매출이 감소세를 기록하는 등 일본 맥주의 입지가 흔들렸다.

반면 국산 맥주는 지난해 상반기 1~5%재 매출 신장률을 유지하다가 하반기 들어 30% 이상 증가했다.

CU에서 수제 맥주는 2019년 상반기 40%대 신장률을 보였으나 7월 159.6%를 시작으로 ▲8월 200.4% ▲9월 207.1% ▲10월 284.9% ▲11월 290.1% ▲12월 306.8%로 크게 늘었다. 이에 따른 국산 맥주에서 차지하는 수제 맥주 매출 비중도 2018년 1.9%에서 3.7%포인트 상승한 2019년 5.6%로 집계됐다.

더욱이 수제 맥주의 인기는 올해 종량세 전환으로 인해 공격적인 마케팅이 예상되면서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주류 과세체계의 개편으로 그간 수입맥주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국산 수제맥주가 다양한 맛과 종류의 신제품이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면서 “편의점에서 맛 볼 수 있는 수제맥주 라인업이 늘어나고 가격도 낮아지는 만큼 관련 시장도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