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1월 車 생산·수출·내수 두자릿수 증가…주요시장 수요회복 덕
[이지 보고서] 1월 車 생산·수출·내수 두자릿수 증가…주요시장 수요회복 덕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2.1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단협 타결로 생산 정상화…수요 호조에 따른 공급 물량 확대

[이지경제 = 이민섭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 판매 등이 5개월 만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월 자동차 생산 대수는 31만4190대로 전년 동월대비 24.9% 증가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14만3634대, 11만6522대를 생산하며 전년 동월보다 18.5%, 24.9% 늘었다. 한국지엠(3만7490대)과 쌍용차(9652대)도 같은 기간 81.9%, 11.6% 증가했으나, 르노삼성차는 6510대로 11.5% 줄었다.

산업부는 이와 관련 “임금과 단체협약 타결에 따른 생산 정상화와 내수, 수출 동반 증가 등 자동차 수요 호조에 따른 공급 물량 확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 판매 등이 5개월 만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쌍용차 티볼리 선적 장면. 사진=이민섭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 판매 등이 5개월 만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쌍용차 티볼리 선적 장면. 사진=이민섭 기자

1월 내수 판매는 개별소비세 감면 제도 연장, 신차 출시 효과 등으로 소비 심리가 개선되면서 13만7692대로 전년 동월대비 18.4% 급증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25.0%, 12.0% 증가한 5만9501대, 4만1481대를 팔았다. 한국지엠과 쌍용차도 같은 기간 19.7%, 1.6% 늘어난 6106대, 5648대를, 르노삼성은 17.9% 감소한 3534대를 각각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그랜저가 8081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카니발(8043대), 쏘렌토(7480대), 투싼(6730대), 아반떼(6552대)가 많이 판매됐다.

이 기간 수입차 판매는 2만2317대로 27.3%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독일산 수입차 판매가 46.6% 늘었으며, 영국(0.4%), 스웨덴(8.9%)의 자동차 판매도 약진했다. 일본(-21.6%)과 미국(-1.8%), 이탈리아(-24.1%), 프랑스(-47.2%) 브랜드의 차량 판매는 감소했다.

지난달 자동차 수출은 19만2322대로 집계됐다. 업체별로는 현대(8만1746대, 9.2%), 기아(7만4800대, 38.6%), 한국지엠(3만55대, 92.7%), 쌍용(3000대, 43.1%), 르노삼성(2618대, 35.6%) 등 모두 고른 실적을 달성했다.

한편, 지난달 자동차 부품 수출은 북미 시장의 호조 등으로 전년 동월보다 3.9% 늘어난 18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