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GGIF, 한화솔루션 그린본드 공동 보증
수출입銀-GGIF, 한화솔루션 그린본드 공동 보증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4.1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투자자 회수위험 50% 분담…“신재생에너지 기업에 금융솔루션 제공”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한화솔루션이 발행할 예정인 10억위안(1714억원) 그린본드에 대해 CGIF(신용보증투자기구)와 공동으로 해외투자자들의 회수위험을 50%씩 분담해 보증한다.

수출입은행은 그린본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자금 조달을 위해 발행되는 특수목적채권이라며 15일 이같이 밝혔다.

CGIF는 아시아 채권시장 발전을 위해 ASEAN(아세안)과 한·중·일 3개국 기업이 발행하는 역내 채권에 대한 보증 목적으로 지난 2010년 11월 설립된 ADB(아시아개발은행)의 신탁기금이다.

우리 정부는 수은을 통해 CGIF에 출자해 지분 14.3%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한화솔루션이 발행할 예정인 10억위안(1714억원) 그린본드에 대해 CGIF(신용보증투자기구)와 공동으로 해외투자자들의 회수위험을 50%씩 분담해 보증한다.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사진=문룡식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한화솔루션이 발행할 예정인 10억위안(1714억원) 그린본드에 대해 CGIF(신용보증투자기구)와 공동으로 해외투자자들의 회수위험을 50%씩 분담해 보증한다.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사진=문룡식 기자

이번 채권 보증은 수은과 CGIF간 두 번째 공동 지원이며, 양측의 협력은 향후 우리 기업들이 아시아 역내 채권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솔루션은 이번에 처음으로 그린본드를 발행한다. 태양광사업부문에서 지난해 태양광 모듈 생산용량 기준으로 세계 7위 수준의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모집한 자금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와 태양광 셀·모듈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중국 등 현지법인의 자본금 증액, 기존 대출금 대환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앞으로도 CGIF를 포함해 수은의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기업에 다양한 금융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