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지난해 코로나19로 매출액 6.7%↓…영업익도 2.5%↓
100대 기업, 지난해 코로나19로 매출액 6.7%↓…영업익도 2.5%↓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6.13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 매출 100대 기업 지난해 영업실적 분석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지난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년보다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하는 ‘매출 100대 기업 2020년 영업실적 및 지출 항목 특징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총매출액은 984조1000억원으로, 2019년(1054조8000억원)보다 6.7% 줄었다. 2018년(1092조9000억원)과 비교하면 10% 감소했다.

지난해 100대 기업의 총 영업이익은 47조2000억원으로, 2019년(48조5000억원)대비 2.5% 줄었다. 2018년(104조6000억원)보다는 54.9% 감소했다.

지난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년보다 감소했다. 상위 100대 대기업 본사가 대거 자리한 서울 종로구, 중구 전경. 사진=양지훈 기자
지난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년보다 감소했다. 상위 100대 대기업 본사가 대거 자리한 서울 종로구, 중구 전경. 사진=양지훈 기자

지난해 영업이익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운송업(697.5%)과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정유업(-205.0%) 사이의 영업이익 증감률 격차는 902.5%포인트로, 2019년 최상위·최하위업종 간 격차(508.2%포인트)보다 더 벌어졌다.

운송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해상운임이 크게 오르면서 HMM 등 선사들의 영업이익이 급증했던 영향이 컸다는 게 경총의 분석이다.

임직원 급여 총액은 78조4000억원으로, 2019년대비 3% 증가했다. 연구개발비는 38조1000억원으로 4% 늘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영업활동 제한으로 광고선전비와 판매촉진비는 8.6% 감소했다. 특히 국내외 출장 제한 등의 영향으로 여비교통비는 2019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2020년 매출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은 2019년보다 다소 부진하게 나타났고, 특히 업종 간 실적 격차는 더욱 뚜렷해졌다”며 ”업종별 경기 사이클과 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실적 차이가 발생하는 것은 불가피한 부분이 있지만, 실적이 나쁜 업종의 업황이 장기간 개선되지 않을 경우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