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피해기업 지원 긴급 금융지원
政,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피해기업 지원 긴급 금융지원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3.04 1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銀, 중견‧중소기업 집중 지원 위해 2조원 투입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정부가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을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태스크포스(TF)을 구성하고, 부문별 대응 조치 등을 4일 점검했다. 금융위원회도 긴급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갖고 우리기업의 피해 현황과 자금애로 등을 이날 파악했다.

하반기 우리나라 경기 회복세가 빨라지면서, 올해 경제성장률이 14년 만에 최고인 4%에 이를 전망이다. 인천남동공단 전경. 사진=정수남 기자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TF를 통해 부문별 대응현황 등을 점검했다. 인천남동공단 전경. 사진=이지경제

현재 정부는 현지 정세 악화와 서방 제재 본격화 등으로 일부 수출대금 회수 애로 등이 감지되고 있으며, 사태 장기화시 중견·중소기업의 타격이 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은 영업활동과 수출입 제약을 받고 있다. 아울러 이들 기업은 대금결제 차질 등에 따른 유동성 부족에도 시달리고 있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국적 기업에 피해발생시 2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해 시행한다. 이를 위해 산업은행이 8000억원, 기업은행이 7000억원, 수출입은행이 5000억원 등을 각각 투입한다.

지원대상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국적 기업이며, 상대적으로 자금 애로가 많은 중견‧중소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관계부처와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세부 시행방안을 논의했다. 금융기관별로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상담센터도 운영한다”며 “피해 기업은 정책금융기관 영업점이나, 우크라이나 사태 피해기업 상담센터를 통해 긴급 금융지원 상담 등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