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오 형지 회장, ‘섬유의 날’ 금탑산업훈장
최병오 형지 회장, ‘섬유의 날’ 금탑산업훈장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11.10 1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유패션산업의 질적 성장 기여, 다방면 리더 역할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패션그룹형지는 최병오 회장이 ‘제37회 섬유의 날’을 맞아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한다고 10일 밝혔다.

최병오 형지그룹 회장.

섬유의 날은 1987년 11월 11일 섬유패션산업이 제조업으로서는 우리나라 최초로 수출 100억 불 달성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매년 기념식 행사와 함께 수출, 일자리 창출 등 국민 경제와 섬유패션산업 발전에 기여한 섬유패션인에게 상을 수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10일 개최한 섬유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는 총 83명이 상을 수상했다.

최병오 형지그룹 회장은 모범경영인 분야 금탑산업훈장의 영예를 얻게 됐다. 최 회장은 이로써 지난 2004년 섬유의 날 철탑산업훈장, 2010년 섬유의 날 은탑산업훈장에 이어 금탑산업훈장까지 받게 됐다.

최 회장은 41년간 여성 캐주얼 분야의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패션 사업다각화, 친환경 ESG 경영, 업계 발전을 위한 적극적 리더 역할 수행 등 대한민국 섬유패션산업의 질적 성장과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 회장은 의류사업 소상공인으로 창업해 패션브랜드 17개 전국 2000여 개 매장 운영과 유통사업으로 다각화를 통해 형지그룹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패션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형지엘리트, 형지I&C, 까스텔바작 등 상장기업을 경영하며 크로커다일레이디, 엘리트학생복, 에스콰이아, 예작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헤리티지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섬유패션업계 최초로 대리점주 최고경영자과정을 개설해 대리점주 경영능력 제고 및 파트너십을 강화했고, 국산 원자재를 57% 사용하는 등 국내 협력사들과 상생경영을 펼치고 있다.

ESG 그린퓨처센터 출범, 기능성 안티박테리아 소재 도입, 옥수수·대나무를 활용한 신재생 상품 등 친환경 소재개발과 친환경 생태계 구축에 지속 노력하고 있다.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은 “앞으로도 섬유패션업계의 발전과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기업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