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욱학술장학재단, 자립준비청년 위한 공간조성 지원
정인욱학술장학재단, 자립준비청년 위한 공간조성 지원
  • 최준 기자
  • 승인 2024.02.22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대안공간 개선사업에 2천500만원 전달
청년대안공간 개선사업 지원 기념사진. 사진=삼표그룹
청년대안공간 개선사업 지원 기념사진. 사진=삼표그룹

[이지경제=최준 기자] 삼표그룹 장학재단인 정인욱학술장학재단은 21일 보호아동과 자립준비청년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장소 제공을 위해 기쁨나눔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년대안공간 개선사업에 2500만원을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쁨나눔재단에서 운영 중인 청년대안공간은 ‘밥집알로’와 ‘카페알로’로 각각 자립준비청년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고 카페에서 진로, 취업, 심리상담 등을 돕는 공간이다. 여기에 멘토 또는 전문상담가를 연결해 성인으로 홀로서기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밥집알로와 카페알로의 식사 공간 및 주방, 구조 등 시설개선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자립준비 청년들이 따뜻한 밥을 먹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누는 등 정서적 안정과 휴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용재 정인욱학술장학재단 사무국장은 “청년대안공간에 더 많은 자립준비청년들이 찾아와서 교류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자립준비청년들이 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자리잡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인욱학술장학재단은 2022년부터 한국장학재단 푸른등대 기부장학금을 통해 자립준비청년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에게 1억7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지원을 지속해서 진행하고 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