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프로골퍼 리디아 고와 후원 협약
대한항공, 프로골퍼 리디아 고와 후원 협약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22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프레스티지 항공권 무상 후원...“메세나 활동에 적극 앞장설 것”
대한항공은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엑설런스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엑설런스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대한항공은 21일 프로골퍼 리디아 고(27·뉴질랜드)와 ‘엑설런스 프로그램(Excellence Program)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후원 협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앞으로 1년 동안 리디아 고가 국제 대회 출전 및 전지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자사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프레스티지 항공권을 무상으로 지원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2006년부터 엑설런스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 문화예술 등 국민의 자긍심과 국가 인지도를 높인 인사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 후원 대상자로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 피아니스트 임윤찬, 프로골퍼 박민지가 있다.

대한항공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2024 파리 올림픽 등에 참가해 뛰어난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는 리디아 고를 후원 선수로 선정했다.

리디아 고는 한국에서 태어나 어릴 때 부모와 함께 뉴질랜드로 이민 간 한국계다. 15세이던 2012년 LPGA 투어에서 첫 승을 기록하며 이른바 ‘천재 골프 소녀’로 이름을 알렸다.

2014년 LPGA 투어에 정식 데뷔했고, 최연소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후 2015년 남녀 통틀어 최연소(17세 9개월)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같은 해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으로 최연소(18세 4개월) 메이저 우승 기록까지 달성했다.

특히 올해 LPGA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하며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오를 기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서 대한항공은 전통적인 기부 방식을 넘어 스포츠,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다양한 후원 활동을 전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메세나 활동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