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證·SK證·블록체인글로벌, 토큰증권 시장 활성화 ‘맞손’
신한證·SK證·블록체인글로벌, 토큰증권 시장 활성화 ‘맞손’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3.18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이니셔티브 ‘프로젝트 펄스(Project Pulse)’ 출범
금융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 가능성 모색나서
조각투자·혁신금융서비스에 블록체인 금융 인프라 제공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신한투자증권, SK증권, 블록체인글로벌 3사는 금융 인프라와 웹3.0 서비스 간 상승효고 모색을 위한 ‘프로젝트 펄스’를 출범한다고 18일 밝혔다.

프로젝트 펄스는 금융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 적용 가능성을 탐색하는 협업 이니셔티브다. 토큰증권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로 설립됐다.

프로젝트 펄스의 첫번째 활동은 조각투자 및 혁신금융 서비스 사업자 대상으로 블록체인 금융 인프라 시범 사업을 운영해 손쉬운 토큰증권 발행과 유통을 위한 최적의 인프라와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다.

참여 기업은 블록체인 기술 기업인 블록체인글로벌의 시큐체인 기반 토큰증권 인프라와 신한투자증권과 SK증권의 비즈니스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3사는 비용 효율화뿐만 아니라 조각투자사업자 및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가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마련한다.

블록체인글로벌은 조각투자 사업자의 혁신금융 서비스 인프라 및 플랫폼 전체 구축 경험과 관련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프로젝트 펄스의 참여 기업은 별도 구축 비용 없이 월 구독료 형태로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향후 토큰증권 관련 법이 개정되더라도 기존 인프라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해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신한투자증권과 SK증권은 혁신금융서비스를 위한 토큰증권 계좌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발행부터 청산까지 토큰증권 업무 전반을 경험한 증권사다.

내재된 역량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기초자산 상품 구조화 ▲계좌 관리 ▲분산원장 ▲증권사 등 계좌에 증권 소유 내역을 기록하는 미러링 시스템을 포함한 규제 대응 지원 등 사업자 맞춤형 원스탑 비즈니스 컨설팅을 제공한다.

프로젝트 펄스 관계자는 “프로젝트 펄스는 조각투자 사업자가 토큰증권 관련 법 개정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시장 선점을 시도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다”며 “싱가포르의 ‘프로젝트 가디언’과 같이 프로젝트 펄스가 국내 디지털자산 시장 발전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젝트 가디언은 싱가포르투자청과 JP모건 등 다수의 금융 기업, 핀테크 기업들이 협력한 자산 토큰화, 탈중앙화 금융(DeFi) 검증 프로젝트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