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 신규 건설 위해 부지 매입
산업부,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 신규 건설 위해 부지 매입
  • 최준 기자
  • 승인 2024.03.26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해광업공단과 한국농어촌공사 간 부지매입 계약 체결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최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 신규 구축을 위해 한국광해광업공단과 한국농어촌공사 간 부지매입계약을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글로벌 공급망 위기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 신규 구축을 준비해왔다. 

핵심광물 전용 신규 비축기지는 2024년부터 3년간 총사업비 2417억원이 투입되고 새만금 국가산단 내 부지면적 약 18만㎡ 규모에 일반창고 8개동, 특수창고 4개동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부지 매입을 통해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 신규 건설을 위한 본격적인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

산업부는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를 신규 건설하기 위해 지난 2022년부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수행해 2023년 12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이후 산업부는 새만금 국가산단 내 신규 비축기지 건설 부지를 확보하기 위한 산업시설용지로의 토지용도 변경과 입주 승인 절차 등을 새만금개발청과 2024년 2월까지 협의를 완료했고 이를 통해 이번 비축기지 부지를 매입하게 됐다.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는 타 비축기지가 광물과 생활물자 등을 함께 비축하는 것과는 달리 핵심광물만을 비축하는 전용창고이고 일반창고뿐만 아니라 특수창고도 구축한다. 

특수창고는 온도·습도에 민감하고 보관조건이 까다로운 희토류·마그네슘 등을 최적의 품질로 장기간 보관한다. 이를 위해 특수창고에는 항온·항습설비와 가스센서 등을 설치하고 방폭·내진 기능 등도 적용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현재 51일분인 13종의 핵심광물 비축량을 2031년까지 100일분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신규 구축되는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에 향후 확대 예정인 리튬, 갈륨, 희토류 등 첨단산업의 필수적인 핵심광물을 체계적으로 비축·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신규 구축되는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는 비축규모가 현재 사용 중인 비축기지보다 3∼4배 확대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핵심광물 전용 비축기지 신규 구축을 통해 수급 위기 발생 시 국내 산업의 단기적인 수급 차질을 해소해 산업자원 안보를 확립하고 핵심광물 비축 확대 정책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