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사업자 공적의무 위반 3692건 적발…과태료·사업자등록 말소 철퇴
임대사업자 공적의무 위반 3692건 적발…과태료·사업자등록 말소 철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1.3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서울‧경기 1796가구…수도권 51.9%
올해도 6~12월 전국 동시 점검

[이지경제=이민섭 기자] 정부가 임대사업자의 공적의무 위반 3692건을 적발했다.

적발된 이들은 과태료를 부과하고 임대사업자 등록을 말소할 방침이다. 취득세·재산세 등 세제 감면액도 환수 조치한다.

31일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등록 임대사업자 대상 공적의무 준수 여부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점검 결과를 발표하고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사진=고성준 기자
사진=고성준 기자

정부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임대사업자 53만명(160만호)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합동점검 결과 총 3692건의 공적의무 위반사실을 확인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1421가구(38.4%), 다세대 915가구(24.8%), 다가구 335가구(9.1%), 오피스텔 330가구(8.9%)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1128가구, 경기 668가구 등 수도권이 절반 이상인 1916가구(51.9%)를 차지했다. 지방은 1776가구(48.1%)였다.

의무위반 사례를 보면 ▲임대의무기간 내 불법 양도 ▲임대의무기간 내 본인 거주 ▲임대의무기간 내 재계약 갱신 거절 ▲임대료 증액제한 위반 ▲임대차계약 신고 위반 등이 주를 이뤘다.

서울 성동구에 사는 50대 A씨는 지난 2017년 11월 당시 시가 6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취득해 8년 장기임대 유형으로 등록한 후 3년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2020년5월)에 해당 주택을 매도 후 약 4억원 상당의 양도 차익을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서울 중랑구의 60대 B씨는 2015년 당시 시가 3억20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5년 단기임대 유형으로 등록한 후 세입자를 둔 것처럼 가장한 채 본인이 해당 임대주택에서 거주하면서 각종 세제혜택을 받아오다 덜미를 잡혔다.

정부는 적발된 공적의무 위반자에 대해 과태료 부과 및 등록말소 할 방침이다. 또 등록이 말소되는 주택에 대해 감면된 세제도 환수할 예정이다.

올해도 임차인의 주거안정 지원을 위해 등록임대 관리 강화 기조를 유지, 사업자의 공적의무 위반 합동점검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점검은 지난해(9~12월)보다 기간을 앞당겨 올해 6월부터 12월까지(7개월간) 전국에서 동시에 추진한다. 임대료 증액제한과 임대차계약 신고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등록 임대사업자 대상으로 공적의무 준수 여부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점검 정례화 등을 통해 제도 관리를 강화해 임차인의 주거 권리가 내실 있게 보장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