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2분기 가계대출 문턱 더 높인다…신용위험 경계↑
은행권, 2분기 가계대출 문턱 더 높인다…신용위험 경계↑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4.1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2분기 은행의 대출 문턱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 2분기 국내은행의 대출 태도 지수가 –2로 전분기보다 강화될 것으로 예측대서다.

사진=문룡식 기자
2분기 은행의 대출 문턱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문룡식 기자

지수(100~-100)가 마이너스(-)를 보이면 대출태도를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다는 의미다. 이는 한은이 201개 금융기관 여신총괄 책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지수화한 것이다.

대출문턱은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가계주택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18로 전분기(-6)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신용대출 등 가계일반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도 -9로 전분기(-6)보다 소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 신용위험에 대한 경계감 증대 등으로 전분기 보다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금융위원회는 급증하는 가계부채를 줄이기 위해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적용 대상 확대 등을 포함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대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전분기 0에서 2분기 –3으로 마이너스 전환됐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 대출태도지수는 18에서 6으로 내렸다.

은행들이 대출 옥죄기에 들어가는 이유는 신용 위험 경계감이 한층 높아진 탓이라는 게 한은 풀이다.

국내은행의 신용위험지수는 26으로 1분기(13)보다 높아졌다. 가계의 신용위험은 1분기 9에서 2분기 24로 큰 폭으로 올라갔다. 가계소득 감소, 금리 상승 등에 따른 채무상환능력 약화로 저신용저소득층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큰 폭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은 26으로 1분기(21)에 이어 높은 수준을 지속했다. 대기업은 전분기와 같은 6이었다.

은행 대출 수요 전망을 보면 대기업 대출과 가계 주택담보대출은 감소로 전환되고, 중소기업 대출과 가계 일반대출은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의 대출수요지수는 9로 전분기(23)보다 감소 전망됐다. 중소기업의 대출수요가 1분기 32에서 2분기 18로 증가세가 유지됐다. 운전자금 수요와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여유자금 수요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기업은 –3으로 1분기 6에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가계의 대출수요도 소비심리 회복 등으로 일반대출(15)이 11분기(12)보다 소폭 증가했고, 주택대출은 1분기 9에서 2분기 –12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주택 거래와 입주물량이 줄면서 주택자금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비은행 금융기관의 대출태도도 상호저축은행(3), 신용카드회사(-6), 상호금융조합(-21), 생명보험회사(-1) 등 대부분의 업권에서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신용카드회사의 경우 카드론 이용자가 두 자릿수로 늘어나는 등 대출 증가세가 확대되고 있어 리스크 관리 등을 위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