銀, 전년 사회적경제기업에 1조2천억원 공급…기업·신한·우리銀 '최고'
銀, 전년 사회적경제기업에 1조2천억원 공급…기업·신한·우리銀 '최고'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4.2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경제기업 대출 잔액 1조1천213억…전년比 32%↑
올 1분기 공급실적 1천10억원…연간 목표의 20% 달성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지난해 은행권이 사회적경제기업에 공급한 자금이 1조12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올해 1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어 사회적금융 추진실적을 평가하고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은행권의 지난해 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 잔액은 1조1213억원으로 전년말(8498억원)보다 31.95%(2715억원) 증가했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취약계층에게 서비스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하는 조직을 말한다.

지난해 은행권이 사회적경제기업에 공급한 자금이 1조12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빅5’ 기업이미지. 사진=문룡식 기자
지난해 은행권이 사회적경제기업에 공급한 자금이 1조12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빅5’ 기업이미지. 사진=문룡식 기자

기업유형별 대출비중은 사회적기업에 대한 대출이 8810억원(78.6%)으로 대부분이었다. 이어 협동조합 2138억원(19.1%), 마을기업 209억원(1.9%), 자활기업 57억원(0.5%) 순이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3102억원(27.7%), 신한 2257억원(20.1%), 우리 1367억원(12.2%) 등 3개 은행이 전체 실적의 60%를 차지했다. 지방은행은 대구 284억원(2.5%), 경남 214억원(1.9%), 부산 171억원(1.5%) 순이었다.

대출 외 지원으로는 기부·후원이 155억9000만원(75.6%)으로 가장 많았다. 또 제품구매가 34억4000만원(16.7%)이었다.

한편 올해 1분기 공공부문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 547개사에 1010억원의 공공자금이 공급됐다. 연간 공급목표(5162억원)의 20% 수준이다.

유형별로 보면 294억원(기업당 1억4000만원)이 대출자금으로 집행됐고, 635억원 규모의 보증자금이 투입됐다. 이밖에 한국성장금융 및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조성한 펀드를 통해 81억원(기업당 약 6억2000만원)의 투자가 완료됐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