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1분기 ‘서학개미’ 수수료 전년比 ‘3배↑’…3천억원 육박
증권사 1분기 ‘서학개미’ 수수료 전년比 ‘3배↑’…3천억원 육박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5.3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투자자 해외주식 투자 급증, 1분기 수수료 수익 2천856억원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거래가 늘어 1분기 증권사들이 3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수료 수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 증권사가 주식‧채권 등 외화증권수탁으로 벌어들인 수수료 수익은 2856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978억원)대비 3배 늘어난 금액이다.

1분기 증권사들이 3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수료 수익을 낸 것으로 30일 집계됐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사진=양지훈 기자
1분기 증권사들이 3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수료 수익을 낸 것으로 30일 집계됐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사진=양지훈 기자

아울러 올해 1분기에 지난해 1년간 전체 외화증권 수수료 수익(5446억원)의 절반 이상을 벌어들였다.

증권사 수수료 수익이 증가한 이유는 개인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른바 ‘서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의 1분기 해외주식 총 매매대금은 1285억달러(151조원)로, 지난해 4분기보다 2배 증가했다.

국내 증권사 38개사 가운데 7개 증권사가 전체 해외증권 수수료 수익의 90%를 챙겼다. 키움증권의 1분기 해외증권 수수료 수익이 576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삼성증권 541억원, 미래에셋증권 530억원 한국투자증권 285억원, NH투자증권 267억원, KB증권 228억원, 신한금융투자 152억원 순이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