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반도체 강국에 도전하는 독일
시스템 반도체 강국에 도전하는 독일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6.27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독일 시스템 반도체 산업 현황과 시장 진출방안’ 보고서 발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코트라가 심화하는 세계 반도체 경쟁 속 독일의 현주소를 살피고 우리 기업의 진출 기회 모색하는 보고서를 이달 27일 발간했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3나노 시대’를 열고 시스템 반도체 세계 1위에 도전한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코트라가 발간한 ‘독일 시스템 반도체 산업 현황과 시장 진출방안’ 보고서는 코트라 프랑크푸르트무역관 등 독일 소재 3개 무역관에서 감지된 현지 동향을 기반으로 작성됐다. 독일 시스템 반도체 산업을 육성 정책, 시장 동향 등으로 나눠 분석했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의 진출방안을 살펴봤다.

각국은 코로나19와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으로 공급망 재편을 경험하고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확보 경쟁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유럽연합(EU)도 반도체법(European Chips Act) 입법 활동 등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 합류했다. EU 최대 경제 강국인 독일은 EU와 적극적으로 공조하며, 자국 반도체 산업 육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 

독일은 ▲전방산업과의 융합 ▲적극적 기술 개발 및 산·학·연 간 협력 ▲EU와의 공조를 통한 투자유치 활동을 통해 시스템 반도체 핵심국가로 도약하고 있다.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등 차세대 유망분야의 후방산업인 시스템 반도체 산업이 더욱 중요해고 있어서다.

독일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자동차 및 에너지산업 등 자국의 탄탄한 전방산업과 융합하고 있다. 해당 산업군의 산·학·연 협력은 반도체 산업단지 ‘실리콘 작소니’(Silicon Saxony) 등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독일 정부는 EU 차원의 반도체 산업 지원 프로젝트와 연계한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해 인텔의 현지 투자를 이끌어내는 등 유럽 시스템 반도체 산업 가치사슬의 중심축으로 거듭나고 있다.

보고서에서는 이러한 현지 시장 분석을 바탕으로 ▲인텔, 인피니언 등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독일 현지 프로젝트를 활용한 협력기회 발굴과 ▲독일 정부의 투자 인센티브를 활용한 현지 진출 및 독일 산·학·연과 연계한 R&D 협력을 통해 현지 진출거점 구축 모색 ▲전방산업(미래차, ICT, 전력 및 에너지)과 반도체 소재·부품 등 세부 시장별 맞춤형 진출전략 수립을 진출방안으로 제시한다.

코트라는 이번 보고서에서 도출된 진출방안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올해 10월 독일 뮌헨에서 ‘독일 차량 반도체 컨퍼런스 및 GP 수출상담회(가칭)’를 개최할 예정이다. 실리콘 작소니와의 협업으로 진행될 컨퍼런스와 상담회를 통해 우리 기업 10개사와 독일 등 유럽기업 20개사 간 협업전략이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김현철 코트라 유럽지역본부장은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에 따라, 독일은 EU와 긴밀한 공조로 자국 내 시스템 반도체 역량 강화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면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대한 우리 기업의 독일 시장진출과 현지 기업 등과의 협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