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3분기 영업손실 1조7920억…D램은 '순항'
SK하이닉스, 3분기 영업손실 1조7920억…D램은 '순항'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3.10.26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램 사업 흑자전환...전분기 대비 적자폭 1조 축소
“HBM, DDR5 등 차세대 주력 제품에 투자 늘린다”
SK하이닉스 이천 M16 공장. 사진=SK하이닉스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SK하이닉스가 지난 3분기에 D램 사업의 흑자전환을 발판으로 적자폭을 1조원 이상 줄이며 선전했다.  

고성능 D램 매출이 늘면서 수익성이 개선된 가운데 주요 기업들의 감산 효과가 본격화하며 D램 평균판매가격(ASP)이 오름세로 전환한 효과가 크게 작용했다.

SK하이닉스는 26일 실적발표회를 열고 올해 3분기 매출 9조662억원, 영업손실 1조7919억원(영업손실률 20%), 순손실 2조 1847억원(순손실률 24%)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고성능 메모리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수요가 증가하면서 회사 경영실적은 지난 1분기를 저점으로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특히 대표적인 AI용 메모리인 HBM3, 고용량 DDR5와 함께 고성능 모바일 D램 등 주력제품들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전분기 대비 매출은 24%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38%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특히 올해 1분기 적자로 돌아섰던 D램이 2개 분기 만에 흑자전환한 데 의미를 부여했다. 매출 증가 추세에 대해 SK하이닉스는 D램과 낸드 모두 판매량이 늘어난 것은 물론, D램 평균판매가격(ASP, Average Selling Price) 상승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제품별로 보면 D램은 AI 등 고성능 서버용 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2분기 대비 출하량이 약 20% 늘어났다. ASP 또한 약 10% 상승했다. 낸드도 고용량 모바일 제품과 SSD(Solid State Drive) 중심으로 출하량이 늘었다.

흑자로 돌아선 D램은 생성형 AI 붐과 함께 시황이 지속해서 호전될 전망이다. 적자가 이어지고 있는 낸드도 시황이 나아지는 조짐이 서서히 나타나고 있어 회사는 전사 경영실적의 개선 추세를 이어가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올 하반기 메모리 공급사들의 감산 효과가 가시화되는 가운데 재고가 줄어든 고객 중심으로 메모리 구매 수요가 창출되고 있으며 제품 가격도 안정세에 접어들고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춰 SK하이닉스는 HBM과 DDR5, LPDDR5 등 고부가 주력제품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회사는 D램 10나노 4세대(1a)와 5세대(1b) 중심으로 공정을 전환하는 한편HBM과 TSV 공정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TSV(Through Silicon Via)는 D램 칩에 수천 개의 미세한 구멍을 뚫어 상층과 하층 칩의 구멍을 수직으로 관통하는 전극으로 연결하는 어드밴스드 패키징(Advanced Packaging) 기술을 말한다.

김우현 SK하이닉스 부사장(CFO)은 “당사는 고성능 메모리 시장을 선도하면서 미래 AI 인프라의 핵심이 될 회사로 탄탄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 HBM, DDR5 등 당사가 글로벌 수위(首位)를 점한 제품들을 통해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낼 것이며 고성능 프리미엄 메모리 1등 공급자로서의 입지를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