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4] 현대차, ‘CES 2024’서 수소·SW 청사진 제시
[CES 2024] 현대차, ‘CES 2024’서 수소·SW 청사진 제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1.09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인류 삶의 혁신
“이동넘어 ‘풍요로운 인류의 삶’ 만드는데 초점”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김창환 전무와 함께 수소 솔루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김창환 전무와 함께 수소 솔루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현대차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국제 전자제품전시회(CES 2024)’에서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 : Ease every way’를 주제로 ‘미디어 데이’를 열고 미래 비전을 밝혔다.

이 자리서 현대차는 현대차그룹의 밸류 체인을 기반으로 완성될 수소 에너지 생태계 및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 기반의 대전환이 세상에 불러올 ‘인간 중심적인 삶의 혁신’ 가치와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번 CES에서 현대차는 모빌리티 측면의 ‘이동’을 넘어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혁신으로 일상 전반에 편안함을 더하기 위해 현대차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했다.

현대차 브랜드 비전 ‘휴머니티를 향한 진보’ 아래 기술의 물리적 효용가치를 넘어 ‘자유, 평등, 안전’의 인류 보편적인 가치를 제공해 편안하고 평화로운 삶의 터전을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진보된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AI)의 활용으로 다양한 제약으로부터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고, 수소에너지를 통한 환경오염 저감과 동시에 에너지 사용의 평등한 기회로 사회를 화합하겠다는 취지다.

이는 현대차의 ‘CES 2024’의 주제인 ‘Ease every way’에 함축적으로 반영되어 있다.

현대차의 미래 청사진은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길 종합 ‘수소’ 솔루션, ▲사람, 모빌리티, 데이터, 도시를 연결해 최적 생태계 구축을 위한 ‘소프트웨어’ 혁신 등으로 구체화된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과학과 휴머니티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며 “현대차의 모든 기술적 진보는 인류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한 것으로 청정 수소가 모두를 위해 모든 것에 에너지로 쓰이며, 어디에서나 활용 가능하도록 수소 사회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은 “현대차에게 진보란, 인류에게 제공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긍정 영향으로 평가된다”며 “‘CES 2024’ 현대차 주제인 ‘Ease every way’는 크고 어려운 청사진이지만 56년간 사람을 위해 한결같이 유지해온 도전정신의 DNA를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에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러한 인류적 가치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수소 에너지 특성을 기반으로 수소 에너지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가고 있다.

올해 CES에서 현대차는 기존 연료전지 브랜드인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길 HTWO 그리드 솔루션을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인 ‘HTWO’는 그룹내 각 계열사의 역량을 결합해 수소의 생산, 저장, 운송 및 활용의 모든 단계에서 고객의 다양한 환경적 특성과 수요에 맞춰 단위 솔루션(Grid)을 결합해 최적화된 맞춤형 패키지를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폐기물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기술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이 추진 중인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 기술은 ▲유기성 폐기물을 수소로 전환하는 방식(W2H) ▲폐플라스틱을 수소로 전환하는 방식(P2H) 등 두가지다.

첫번째 방식인 W2H는 음식물 쓰레기, 하수슬러지(수처리 과정에서 생긴 침전물), 가축분뇨 등과 같은 유기성 폐기물에서 발생된 메탄을 정제해 바이오가스를 만든 후, 수소로 변환하는 방식이다. 두번째 방식인 P2H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폐플라스틱을 액체 상태로 녹이고 가스화 공정을 통해 합성가스를 생산한 뒤, 이를 정제하여 수소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대규모 수소 생산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CES 2024’ 주제 연출 이미지.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CES 2024’ 주제 연출 이미지.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은 수소의 생산 뿐 아니라 저장, 운송 및 활용에 있어서도 다양한 기술도 개발해 실증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는 시간과 공간의 물리적 제약을 넘어 ‘사용자 중심’의 최적화된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소프트웨어 중심의 대전환을 위한 그룹 중장기 전략 SDx(Software-defined everything)를 발표했다.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중심 대전환을 위한 그룹 중장기 전략 SDx(소프트웨어로 정의된 모든 것)도 발표했다.

SDV와 플릿(운송·물류·유통 목적의 차량 그룹)으로 이동 데이터를 축적하고 AI와 접목해 다양한 이동 솔루션으로 확장한 후 물류·스마트시티 등과 연결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소프트웨어 기반 차량(SDV) 개념에서 출발하는 SDx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해 각각 개별적인 개발 및 업데이트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중심 개발로 차량 개발 시스템의 유연성과 확장성을 높여, 차량 상태를 언제나 최신으로 유지하면서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사용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발전 방향도 제시했다.

자체 개발 AI 비서와 내비게이션을 적용한 사용자 경험(UX)을 구현하고, 차량용 앱 마켓을 구축해 외부 개발자들이 직접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공유할 예정이다. 스마트폰 앱 마켓처럼 차량 운행에 필요한 앱을 사용자가 직접 골라 설치할 수 있는 시대가 오는 것이다.

송창현 현대차 SDV 본부장(사장)은 “SDx의 핵심은 사용자 중심으로 구현되는 것”이라며 “세상의 모든 이동을 지식과 혁신의 원천으로 삼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최적화된 모빌리티 디바이스와 솔루션을 만들어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