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메타와 전략적 협업...XR 신사업 본격 가속
LG전자, 메타와 전략적 협업...XR 신사업 본격 가속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2.28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트윈타워서 XR 사업전략, 차세대 기기 개발 논의
조주완 LG전자 사장 “출시 내년 예상...현재 개발중”
(왼쪽부터) 조주완 LG전자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주)LG COO가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LG전자가 확장현실(XR) 신사업 가속화를 위해 글로벌 빅테크 메타와의 전략적 협업을 본격화한다.

제품부터 콘텐츠·서비스, 플랫폼에 이르기까지 양사 역량을 결집해 미래 가상공간 영역의 고객경험 혁신을 주도한다.

LG전자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메타와 XR 신사업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설립자 겸 CEO 아시아 시장 방문에 맞춰 전격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권봉석 (주)LG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조주완 LG전자 사장(CEO), 박형세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권 COO는 메타와 다른 LG 계열사들간 협력 가능성을 고려해 함께 했다.

회의장에서는 양사 차세대 XR 기기 개발과 관련된 사업 전략부터 구체적 사안에 이르기까지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LG전자에 따르면, 조 사장은 메타의 MR 헤드셋 '퀘스트3'와 스마트글라스 '레이밴 메타'를 직접 착용해 보는가 하면, 메타가 선보인 다양한 선행기술 시연을 관심 있게 살폈다.

특히 메타의 대규모 언어모델(LLM) 기반 인공지능(AI)에도 큰 관심을 보이며 온디바이스 AI 관점에서 양사 시너지 창출 가능성도 논의했다.

LG전자는 XR 사업 추진에 있어 제품 뿐 아니라 플랫폼과 콘텐츠 역량까지 균형 있게 갖춰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LG전자는 TV 사업을 통해 축적하고 있는 콘텐츠·서비스, 플랫폼 역량에 메타의 플랫폼·생태계가 결합되면 XR 신사업의 차별화된 통합 생태계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차세대 XR 기기 개발에도 메타의 다양한 핵심 요소기술과 LG전자의 제품·품질 역량을 결합하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

XR 기기는 모바일 스크린의 한계를 뛰어넘는 몰입감과 직관성을 갖춰 다수의 전문가들로부터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퍼스널 디바이스라 평가받는다.

개인이 직접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라는 점에서 고객 접점을 대폭 늘릴 수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앞서 조 사장은 ”XR 사업의 영역에서 차세대 퍼스널 디바이스 기회를 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LG전자는 지난 수 년간 시장 현황과 사업모델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해 한계 사업을 과감히 종료하는 대신 미래 고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영역에 자원을 집중해 왔다.

메타와의 전략적 협업 또한 XR 시장 본격 개화에 대비해 미래 가상공간의 영역에서 고객경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함이다.

앞서 LG전자는 집 안 영역을 넘어 커머셜, 모빌리티, 가상공간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다양한 공간과 경험을 연결·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는 내용의 2030 미래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는 가상공간 영역에서의 신사업 추진 가속화를 위해 HE사업본부 내 본부 직속 XR사업담당을 신설하기도 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