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시그넷, 美 프란시스 에너지 오하이오 충전소에 V2 설치
SK시그넷, 美 프란시스 에너지 오하이오 충전소에 V2 설치
  • 최준 기자
  • 승인 2024.03.07 1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지난해 7월 초급속 충전기 5년 공급 계약 체결
미국 오하이오주 전기차 충전소 착공식 단체사진. 사진=SK시그넷
미국 오하이오주 전기차 충전소 착공식 단체사진. 사진=SK시그넷

[이지경제=최준 기자] SK시그넷이 미국 내 급속 충전 사업자 프란시스 에너지가 건설하고 있는 미국 오하이오주 전기차 충전소 부지에 급속 충전기를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휴버트 지난달 29일(현지시각) 오하이오주 전기차 충전소 건립 부지에서 착공식을 열고 주내 최초 NEVI 정책으로 건설되는 전기차 충전소 구축을 위한 기념 이벤트를 가졌다. 

미국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정책(NEVI) 프로그램 보조금이 투입되는 본 충전소에는 SK시그넷의 첫 번째 NEVI 기준 충족 급속 충전기가 설치될 예정이다. 

NEVI 프로그램 보조금 수령을 위해서는 미국 내 생산이 필수 조건으로 SK시그넷 텍사스 공장은 지난해 7월부터 양산 체제에 돌입했다. 현재 연간 1만기의 초급속 충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이번 오하이오 충전소에 공급될 SK시그넷의 급속 충전기는 엄격한 NEVI 기준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구성과 18분 내에 완충이 가능한 400kW급 제품이다.

지난해 7월 SK시그넷은 프란시스 에너지와 2027년까지 최소 1000기 이상의 400kW급 초급속 충전기를 5년간 공급하는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오하이오주 프로젝트를 비롯해 향후에도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갈 계획이다.

데이비드 얀코스키 프란시스 에너지 회장 겸 CEO는 “SK시그넷과 협력해 오하이오주 최초의 NEVI 선정 부지에 전기차 충전소를 착공하고 인프라 접근성을 향상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오하이오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우리는 미국 내 다른 지역에서도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한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신정호 SK시그넷 대표는 “프란시스 에너지와의 협력을 통해 오하이오에 첫 NEVI 선정 초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뜻깊다”라며 “고품질의 초급속 충전기 제공을 통해 미국 전동화 확산 및 글로벌 넷제로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