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물류센터 건립에 올해 1조200억원 투척
쿠팡, 물류센터 건립에 올해 1조200억원 투척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1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와 물류센터 설립 양해각서 체결…전북·경남·충북에 이어 네번째
(왼쪽부터)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이 부산물류센터 구축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쿠팡
(왼쪽부터)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이 부산물류센터 구축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쿠팡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쿠팡이 올해 국내 물류센터 건립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쿠팡은 부산광역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17일 부산 연제구 부산광역시청에서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물류센터 규모만 17만㎡, 투자 금액은 2200억원이다.

이번 부산 물류센터 투자 협약은 3월 전라북도, 4월 경상남도, 5월 충청북도에 이어 네번째다.

쿠팡은 이들 네곳에 1조200억원 이상을 투입해 물류센터를 짓는다. 이들 물류센터의 연면적을 합하면 70만㎡를 넘는다. 이는 7000㎡ 넓이 축구장 100개와 맞먹는 규모다.

이를 통한 직접 고용은 9500여명에 달한다.

부산 물류센터가 건립되면 3000개 이상의 직접 고용 효과가 생겨날 것으로 예상된다.

쿠팡은 2024년 준공 예정인 부산 물류센터를 상품 관리, 배송 동선 최적화 등 유통산업에 정보통신기술(IT)을 융복합한 혁신 기술들을 망라한 첨단물류시스템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쿠팡의 부산 물류센터는 수출입에 유리한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향후 세계적인 네트워크 구축과 해외 진출시 거점이 될 전망이다. 이곳은 소상공인의 해외 판로 개척에도 교두보 역할을 할 예정이다.

쿠팡은 지난해 국내 민간 부문에서 가장 많은 신규 일자리(국민연금 가입자수 기준)를 창출했으며, 연령대와 성별에 따른 고용 격차 해소에도 주력하고 있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는 “부산에 건립될 물류센터는 신항만과 인접해 입지적인 강점이 뛰어나 쿠팡의 해외 진출 전진기지가 될 것”이라며 “대규모 투자를 통해 부산 지역사회에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소상공인들의 사업 지원을 확대하며 지역경제 발전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범석 쿠팡 의장은 글로벌 경영에 전념하기 위해 쿠팡 이사회 의장과 등기이사에서 사임했다.

이에 쿠팡은 지난 11일 주주총회를 열고 전준희 개발총괄 부사장과 유인종 안전관리 부사장을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해 각 분야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사회 의장직은 강한승 대표가 맡아 기존의 혁신 서비스는 물론 지역 투자와 고용 확대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신규 선임된 전 부사장은 쿠팡의 핵심 경쟁력인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고 유 부사장은 쿠팡케어로 대표되는 근로자 안전 정책을 더욱 강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전준희 부사장은 구글, 우버 등 세계적 IT 기업을 거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현재 로켓배송 개발 총괄을 맡고 있다. 유인종 부사장은 삼성그룹에서 안전관리 분야 출신으로는 처음 임원에 오른 산업 안전 전문가로 쿠팡의 안전관리와 정책을 총괄하고 있다.

일본 진출을 진두지휘한 김범석 의장은 뉴욕 상장 법인인 쿠팡Inc.의 CEO와 이사회 의장직에 전념하며 글로벌 확장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