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에 첫 해외 출장 길서 연금복권 구입, 돌아와보니 1등”
“생에 첫 해외 출장 길서 연금복권 구입, 돌아와보니 1등”
  • 김성미
  • 승인 2021.07.2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금복권 19회 1·2등 당첨자, 해외출장 길에 구입
연금복권 60회 1등, 주유하면서 구입…당첨 행운

[이지경제=김성미] “생에 첫 장기 해외 출장 길에 구입한 연금복권이 돌아와보니 1등에 당첨돼 있네요.”

연금720+ 60회차 1등. 사진=동행복권
연금720+ 60회차 1등. 사진=동행복권

연금복권720+에서 1, 2등에 당첨된 A 씨의 말이다.

복권수탁사업자 (주)동행복권은 지난해 9월에 추첨한 연금복권720+ 19회차에서 한명의 1, 2등 당첨자가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19회 당첨자 A 씨는 생에 첫 장기 해외 출장 직전에 연금복권720+를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씨는 “10개월간 장기 해외 출장을 떠나기 전 생애 처음으로 로또복권과 연금복권을 각각 5000원씩 구매했다”며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이후 까맣게 잊고 지내다, 복권 구입한 사실이 생각나 번호를 맞춰보니 1등에 당첨됐다”고 설명했다.

A 씨는 “당첨금으로 주택구입을 위해 저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에 추첨한 60회차 1등 당첨자 역시 평소 복권을 자주 구매하지 않았지만, 자신의 차량에 주유하면서 4년 만에 구매한 연금복권720+가 1등에 당첨되는 행운으로 돌아왔다.

그는 “평소 복권에 관심이 없었는데 그날따라 로또와 연금복권을 구입했다. 새로 나온 연금복권을 처음 봐서 한 장씩 구매했다”고 강조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