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ESG 경영 구현…울산공장, 탄소중립 목표
SK이노베이션, ESG 경영 구현…울산공장, 탄소중립 목표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9.12 0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LNG 보일러 연료 교체 완료 등…“친환경 적극 추진”
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SK그룹의 주력인 SK이노베이션이 울산공장의 동력보일러 연료를 벙커씨(B-C)에서 친환경 천연가스(LNG)로 전면 교체는 등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울산공장이 수십년간 사용한 (오른쪽부터)벙커씨 보일러와 친환경 연료 LNG만을 사용하는 동력보일러. 사진=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이 수십년간 사용한 (오른쪽부터)벙커씨 보일러와 친환경 연료 LNG만을 사용하는 동력보일러. 사진=SK이노베이션

12일 SK에 따르면 이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친환경 전략으로, 울산공장에서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공정의 가열로는 2018년 9월에 이산화탄소와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량이 높은 벙커씨 사용을 중단했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은 2월 동력보일러의 연료전환 사업을 완료하고, 울산공장의 모든 공정에서 벙커씨를 연료에서 제거했다.

이에 따라 울산공장의 동력보일러 8기는 앞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만을 사용하게 되면서 자사의 탄소중립을 이끈다.

앞으로 울산공장은 벙커씨 연료를 사용할 때보다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을 전년대비 각각 25%, 72% 크게 줄인 연간 16만톤, 858톤을 배출하게 된다.

이는 매년 6만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는 효과이며, 여기에 보일러 효율 제고로 에너지 절감 비용은 연간 120억원 수준이라는 게 SK이노베이션 설명이다.

울산공장은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을 전년대비 각각 25%, 72% 크게 줄인 연간 16만톤, 858톤을 배출한다. 사진=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은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을 전년대비 각각 25%, 72% 크게 줄인 연간 16만톤, 858톤을 배출한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울산공장은 천연가스와 수소를 이용한 소형 열병합발전,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사업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해 자사의 ESG 경영을 주도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1년 6개월 동안 운전과 공사를 동시에 병행하면서 한건의 사고도 없이 사업을 완료하게 됐다. 친환경 연료로 전면 교체한 울산공장 등을 통해 친환경사업 전환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