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아웃렛형 쇼핑몰 ‘랜드500 용봉점’ 신규 오픈
전자랜드, 아웃렛형 쇼핑몰 ‘랜드500 용봉점’ 신규 오픈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1.04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2층은 새 상품 온라인 최저가 수준 제공
3층은 리퍼비시 상품 저렴한 가격에 판매
전자랜드 랜드500 용봉점. 사진=전자랜드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전자랜드가 광주광역시 북구에 ‘랜드500 용봉점’을 신규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랜드500 용봉점은 전자랜드의 유료 멤버십 회원 전용 매장 ‘랜드500’ 구성에 할인된 상품만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아웃렛’ 매장을 결합한 신개념 쇼핑몰이다.

랜드500 용봉점은 838㎡ 규모의 3층 매장이다. 1층과 2층은 랜드500의 500가지 온라인 최저가 도전 제품들을 편리하게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을 구성했다. 오픈을 기념해 TV, 냉장고, 청소기 등 생활 필수 가전 6품목을 구매하면 최대 600만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1월4일부터 7일까지 선착순으로 고급 자전거와 밥솥을 19,900원에 판매하고 냄비 세트, 프라이팬 등 생활용품을 1000원에 제공하는 초특가 상품 존도 운영한다.

3층은 가전제품을 최대 80% 할인가에 판매하는 아웃렛 층으로 구성했다. 아웃렛에 방문하면 김치냉장고, 세탁기 등 대형 가전 중 단순 변심으로 반품됐지만 포장을 뜯지 않은 ‘리퍼비시(Refurbished)’ 대형 가전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으며, 배송 및 설치까지 무상으로 제공받는다.

단종됐으나 가동에 문제가 없는 밥솥, 청소기, 믹서기 등 소형 가전 새 상품도 초특가에 판매한다. 폐점한 지점에서 단기간 전시했던 100여 가지 다채로운 가전제품들도 전시 특가 존에 마련했다.

전자랜드는 고물가 시대에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들을 위해 아웃렛형 쇼핑몰을 기획했다. 불확실한 경제 상황 속에서 전자랜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본 가격대가 높은 가전제품의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새 가전제품은 온라인 최저가로 판매하고 리퍼 제품은 합리적인 가격대에 제공해 전자랜드를 찾는 소비자들의 부담을 확 낮추겠다는 의도다. 용봉점에 이어 오는 11일에는 서울시 도봉구에 ‘랜드500 쌍문점’도 복합 아웃렛형 매장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질 좋은 상품을 싸게 구매해 가계 부담을 조금이나 덜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전자랜드의 갑진년 1호점을 아웃렛형 매장으로 만들었다”며 “랜드500 용봉점에서는 상자 훼손, 단순 개봉, 스크래치 등 작은 결함이 있지만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최상급 리퍼브 가전을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으니 많은 방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