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치솟는 외식 물가, 주방 가전 매출 증가”
전자랜드 “치솟는 외식 물가, 주방 가전 매출 증가”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2.07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전기오븐·전기레인지 매출 전년 동기比 26%·17% 증가
식기세척기 판매도 같은 기간 11% 늘어...가정간편식 수요↑
전자랜드 용산본점에서 고객들이 주방가전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전자랜드가 지난해부터 치솟고 있는 외식 물가에 ‘집밥’을 해 먹는 소비자가 늘어 올해 초 각종 주방 가전 매출이 증가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전자랜드는 지난 1월 한달간 집에서 식사할 때 주로 사용하는 가전제품인 전기오븐과 전기레인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와 17%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요리 후 설거지에 도움을 주는 식기세척기 판매도 11% 늘었다.

전자랜드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외식 물가가 ‘집밥 가전’ 매출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 물가 상승률은 직전년보다 6% 상승해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올에도 식당에서 공깃밥을 2000원, 소주를 7000원에 판매하는 등 물가 고공행진에 소비자들이 내식 소비를 이어가고 있어 관련 가전의 판매가 늘어났다.

특히 전기오븐 판매 성장이 두드러지는데, 전자랜드는 그 이유로 전기오븐의 ‘멀티’ 기능을 꼽았다.

최근 출시된 전기오븐은 하나의 제품에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어, 전기 그릴 등 다양한 가전제품 기능이 탑재돼 있어 편리하고, 가성비가 좋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외식 물가와 식자재 가격 부담으로 가정간편식(HMR)의 수요가 급증하자 이를 조리할 수 있는 전기오븐의 수요가 꾸준히 늘어났다고 풀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고물가에 집밥 열풍이 계속되면서 주방 가전과 더불어 전자랜드에서 판매하는 프라이팬, 냄비 등 주방 생활용품의 판매량도 늘고 있다”며 “설 연휴를 앞두고 전자랜드에서 다양한 주방 가전을 최대 45% 할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