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98주년 삼양그룹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창립 98주년 삼양그룹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9.29 0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 회장 “위기 속에서도 성장의 기회를 찾아 도약할 것”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사진=삼양그룹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사진=삼양그룹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창립 98주년을 맞이한 삼양그룹이 29일 사내 전산망에 김윤 회장의 기념사를 게시했다. 

기념사를 통해 김 윤 회상은 창립 98주년을 맞아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미래 도약 의지를 다졌다.

삼양그룹 창립기념일 10월 1일을 앞운 이날 김윤 회장은 “어려운 경영 환경이 이어지고 있지만, 미래를 위한 혁신적인 변화와 도전을 멈추어서는 안 된다”면서 “중장기 목표인 ‘비전 2025’의 달성 의지를 다지고 헬스 앤 웰니스, 친환경, 첨단산업 영역에서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해 미래 성장을 준비할 것”을 강조했다.

최근 삼양그룹은 ‘스페셜티’, ‘친환경’, ‘글로벌’을 키워드로 그룹의 주요사업을 펼치고 있다.

식품 사업은 대체감미료 알룰로스 등을 필두로 기능성 소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화학 사업은 바이오플라스틱 적용 분야 확대, 반도체 및 2차전지소재 등 첨단산업 영역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혀가고 있다.

 패키징사업은 아셉틱(음료를 무균 상태에서 병에 주입하는 기법)음료 국내 1위의 지위를 견고히 다져가는 가운데 재활용 친환경 사업도 강화하고 있으며, 의약바이오 사업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신약 개발, 해외 거점 구축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중이다.

김 회장은 직원들에게 일하는 방식의 변화도 당부했다.

김 회장은 “비전 2025 달성을 위해 부가가치가 높은 업무에 집중하고, 디지털 기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업무 효율성과 효과성을 동시에 높이자”면서 업무 몰입을 통한 성과 창출을 강조했다. 아울러 “어려운 시기인 만큼 현금흐름과 수익성 관리를 철저하게 하고 투자에 있어서도 효율성과 성과 극대화를 동시에 추구할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다가올 100주년 준비의 핵심은 미래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변화시키는 것”이라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의 역사를 만들어갈 것”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삼양그룹은 창립 98주년을 맞아 임직원 간 소통을 강화하고 삼양그룹의 미래 성장 테마인 ‘건강’, ‘친환경’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임직원이 참여하는 플로깅(Plogging) 행사를 10월 20일 진행할 예정이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