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오션, 경찰청에 HD현대重 임원 관련 고발장 제출
한화오션, 경찰청에 HD현대重 임원 관련 고발장 제출
  • 최준 기자
  • 승인 2024.03.04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오션 거제사업장 전경. 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 거제사업장 전경. 사진=한화오션

[이지경제=최준 기자] 한화오션은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군사기밀 유출과 관련해 이를 지시 및 관여한 임원을 수사하고 처벌해 달라는 고발장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HD현대중공업 직원 9명은 KDDX 개념설계보고서 등 군사기밀을 불법 취득 및 누설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유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27일 HD현대중공업의 군사기밀 유출 사안을 행정지도로 의결해 KDDX 사업 입찰을 제한하지 않았다. 

이에 한화오션 측은 “현대중공업의 조직적인 범죄행위에도 불구하고 최근 방위사업청은 현대중공업의 대표와 임원이 형사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다는 이유로 현대중공업에 대한 부정당제재를 면제해 주기에 이르렀다”며 고발장 제출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화오션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수사를 책임지는 당국에서 정당한 법적 절차에 따라 HD현대중공업의 불법행위에 대해 상응하는 처분을 내려줄 것을 기대하면서 차분하게 대처해 왔다”며 “그러나 방위사업청의 처분을 보면 중대하고 명백한 범죄행위마저 꼬리 자르기식 은폐 시도에 의해 모두 가려질 수도 있겠다는 심각한 우려를 지울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한화오션은 향후 방위산업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는 토양이 회복되기를 바라며 HD현대중공업의 대표나 임원에 대한 경찰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