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피치 신용등급 ‘BBB+ 안정적’으로 상향
현대카드, 피치 신용등급 ‘BBB+ 안정적’으로 상향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4.03.05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신용평가사들이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및 전망을 잇따라 상향했다.

작은 로고=현대카드
작은 로고=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피치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을 BBB Positive(긍정적)에서 BBB+ Stable(안정적)로 상향했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카드의 피치 신용등급은 2012년부터 BBB를 유지해 오다 12년 만에 상향됐다.

피치는 “현대카드와 현대차·기아의 강력한 시너지를 반영해 신용등급을 상향했다”고 밝혔다.

현대카드가 현대차·기아의 국내 차량 판매 신용카드 결제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ICP(차량 내 결제) 등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 협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피치는 지난달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 역시 BBB+ Positive(긍정적)에서 A- Stable(안정적)로 상향했다.

이와 함께 피치는 현대카드의 건전한 성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피치는 현대카드가 신용한도 관리를 강화하는 등 자산건전성에 집중하는 것을 주목하며 “특히 현대카드의 우량 고객 비중 또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현대카드의 우량 고객 비중(KCB 1~4 등급, 신용판매 기준)은 2022년 1월 84%에서 지난달 86%로 증가했다.

특히 이번 피치 신용등급 상향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의 현대카드에 대한 높은 평가와 흐름을 같이해 주목된다.

지난달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전망을 BBB Stable에서 BBB Positive로 상향했다. 이에 앞서 현대카드는 지난해 11월 일본의 대표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JCR로부터 현대차와 같은 수준인 A+ Positive를 획득하기도 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이 연이어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및 전망을 상향하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조달 다변화를 통해 재무 안정성을 꾀하는 동시에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업 기회 또한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