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드론쇼 코리아’서 무인기 현주소·미래 비전 제시
대한항공, ‘드론쇼 코리아’서 무인기 현주소·미래 비전 제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3.06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2024 드론쇼 코리아’ 참가해 최첨단 무인기 선보일 예정 
​​​​​​​메인전시장·중고도 무인기 전시장 운영… 탄소중립·우주 특별관 참여
대한항공은 3월 6~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4 드론쇼 코리아’에 참가해 최첨단 무인기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대한항공 2024드론쇼 코리아 메인 전시장 전경.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6~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4 드론쇼 코리아’에 참가해 최첨단 무인기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대한항공 2024드론쇼 코리아 메인 전시장 전경.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대한항공은 2024년 6~8일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4 드론쇼 코리아’에 참가해 미래 항공우주산업을 이끌어갈 최첨단 무인기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드론쇼 코리아’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국방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드론 전시회로 올해 8회째를 맞았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면 취소되었던 2020년을 제외하고 매년 참가하고 있다.

행사 기간 대한항공은 메인 전시장에 민군 겸용 하이브리드 드론, 인스펙션 드론의 기체와 우리나라 육군의 사단급 무인기, 공군의 중고도무인기 등의 모형을 전시할 예정이다.

미래 공중전의 필수 무기체계인 저피탐 무인전투기, 인공지능(AI)이 탑재된 무인편대기, 신개념 수직이착륙 무인기와 대량생산형 타격무인기 등을 전시하여 대한항공이 보유한 첨단기술력과 항공 무기체계의 미래상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메인 전시장과는 별개로 중고도 무인기 전시장도 운영한다.

올해부터 양산에 착수한 중고도 무인기를 선보이기 위해서다. 중고도 무인기는 365일 연속으로 4만피트(ft, 약 12.2㎞) 이상 상공에서 24시간 운용이 가능하다. 주야간 고해상도의 표적영상을 실시간으로 지상통제장비에 전송하고, 판독·분석 및 전투피해평가까지 수행하는 고성능 전략급 감시정찰자산이다. 

대한항공은 한국항공우주(KAI), 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탄소중립·우주 특별관에도 참여한다. 대한항공의 친환경 메탄 액체 연료 엔진 개발 현황 등의 기술력을 알리고 미래의 항공우주 분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친환경 항공기, 바이오 항공유(SAF) 도입 등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활동 사례도 홍보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에도 무인기와 드론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적극적으로 무인기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