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성인남녀 10명 주 7명 "'연봉'보다는 '워라밸' 중시"
[이지 보고서] 성인남녀 10명 주 7명 "'연봉'보다는 '워라밸' 중시"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2.0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성인남녀 1828명 조사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입사할 기업을 고를 때 연봉보다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더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사람인이 성인남녀 1828명을 대상으로 ‘워라밸과 연봉 중 선호 조건’을 조사한 결과, 71.8%가 ‘연봉이 적어도 워라밸이 좋은 기업’을 선택했다.

직장인(69.1%)보다는 구직자(76.7%)가 워라밸이 좋은 기업을 선택한 비율이 7.6%포인트(p) 많았다. 또 성별로는 여성(76%)이 남성(66.9%)보다 9.1%p 높았다.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이들이 워라밸이 좋은 기업으로 들어가고 싶은 이유는 ‘취미활동 등 개인적인 시간이 필요해서’(58.7%,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건강을 유지할 수 있을 것 같아서’(46.5%), ‘업무 스트레스를 덜 받을 것 같아서’(45%), ‘사생활을 존중하고 유연한 조직문화일 것 같아서’(44.6%), ‘야근, 회식 등으로 시간낭비하기 싫어서’(34%), ‘육아 등 가족과의 시간이 중요해서’(32.9%) 등의 순이었다.

개인 생활에 대한 중요성과 더불어 과로로 건강을 해치는 것에 대한 경계도 눈에 띄었다.

연봉의 경우 워라밸이 좋은 대신 받아들일 수 있는 초봉 수준은 평균 3217만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워라밸이 나빠도 높은 연봉을 원하는 이들(515명)은 그 이유로 ‘경제적으로 안정돼야 마음이 편해서’(71.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계속해서 ‘경제적으로 여유롭고 풍요로운 삶을 원해서’(58.3%), ‘주거비, 차량 구입 등 목돈이 필요해서’(28.5%), ‘육아, 병원비 등 돈 들어갈 곳이 많아서’(18.8%), ‘갚아야 할 빚이 있어서’(17.7%), ‘연봉이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는 것이어서’(15.9%) 등을 들었다.

이들이 기대하는 초봉 수준은 4595만원으로 워라밸이 높은 기업을 선택한 이들(3217만원)보다 1378만원 높았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지난 몇 년간 워라밸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근로자들이 워라밸을 중시하는 경향이 굳어져 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들이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많은 연봉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가능한 선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고, 개인의 생활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과제가 주어졌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