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출범
현대重그룹,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출범
  • 이지뉴스
  • 승인 2021.09.1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주총서 사명 변경 승인…무상감자·정관변경 등도 가결

[이지경제=이지뉴스] 두산인프라코어가 16년 만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바꾸고,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사업 계열사로 10일 발족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16년 만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바꾸고,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사업 계열사로 출범했다.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16년 만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바꾸고,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사업 계열사로 출범했다.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날 인천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사명 변경은 2005년 두산인프라코어로 확정된 이후 16년 만이다.

이날 임시주총에서는 현대제뉴인 조영철 사장을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했으며,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 안건도 가결했다. 이어 상호변경, 사이트 주소 변경(www.hyundai-di.com) 등을 포함한 일부 정관 변경 건도 원안대로 의결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로는 이번 임시 주총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과 장기적 배당 재원 마련을 위한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 안건을 가결했다. 이로써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가 액면가 1000원으로 감액된다.

이번 무상감자에 따른 두산인프라코어 주식 매매 거래 정지 예정 기간은 내달 8일부터 25일까지이며, 신주상장예정일은 같은 달 26일이다.

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은 “해외에서 인지도가 높은 현대와 두산 브랜드를 동시에 사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계열사와 동반상승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회사 성장과 주주가치가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뉴스 webmaster@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