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IBK기업銀과 MOU
현대건설기계,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IBK기업銀과 MOU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1.09.2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 생산관리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기술·금융 비용지원 등
협력사 ESG 경영도 후원…“지속 가능한 성장 위해 노력할 터”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현대제뉴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통해 생산성 향상을 비롯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지원에 나선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를 위해 경기도 성남사무소에서 IBK기업은행과 협력사 스마트공장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29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가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통해 생산성 향상을 비롯해 ESG 경영 지원 등에 나선다. 사진=현대건설기계
현대건설기계가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통해 생산성 향상을 비롯해 ESG 경영 지원 등에 나선다. 사진=현대건설기계

양으로 양측은 현대건설기계의 협력사 공장 내 스마트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술과 재원 등을 지원한다.

현대건설기계는 중소 제조기업 협력사의 MES(생산관리시스템)‘ 구축과 고도화 작업에 필요한 기술, 금융 비용 등을 담당하고, IBK기업은행은 저신용으로 대출이 어려운 중소 협력사에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MES는 생산계획, 자재흐름, 품질정보 등의 실시간 데이터를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 관리, 생산 효율을 높여준다.

양측은 우선 흥진산업, 한울에이치앤피이 등 5개 업체를 선정하고, 15억원 규모의 지원사업을 펼친다.

현대건설기계 배연주 경영본부장은 “비용과 기술 지원 등을 통해 디지털 생산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면 협력사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다. 앞으로도 협력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의 현대두산인프라코어도 ㈜데스크, 선진정공 등 5개 협력사를 선정하고, 연말까지 생산관리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