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電, ESG 경영 ‘앞장’…고객 소통 강화·청년 취업 지원 확대
삼성電, ESG 경영 ‘앞장’…고객 소통 강화·청년 취업 지원 확대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10.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VR스토어’ 운영…1:1 화상 상담 ‘e-디테일러’ 강화
​​​​​​​삼성청년SW아카데미 교육생 내달 8일까지 모집…최대 선발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삼성전자가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해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삼성청년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교육을 확대해 청년들의 취업 지원을 확대하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앞장선다.

삼성전자 제품 전문 상담사(디테일러)가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에서 가상 현실(VR)로 비대면 제품 체험과 쇼핑이 가능한 '삼성 VR 스토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 전문 상담사(디테일러)가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에서 가상 현실(VR)로 비대면 제품 체험과 쇼핑이 가능한 '삼성 VR 스토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VR 기술을 활용해 소비자가 언제 어디서나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하는 ‘삼성 VR 스토어’를 17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삼성 VR 스토어는 실제 매장과 같은 쇼핑 환경을 조성한 온라인 비대면 통합 쇼핑 서비스다. 소비자들은 PC나 모바일 기기 웹 브라우저로 접속해 360도 VR로 매장 곳곳을 둘러볼 수 있다.

삼성 VR 스토어의 가장 큰 경쟁력 중 하나는 비대면 화상 상담 서비스 ‘e-디테일러’와 연계해 전문적인 제품 상담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소개했다.

e-디테일러는 지난 6월 국내 가전 업계로는 처음 도입한 1:1 맞춤형 화상 상담 서비스다. 소비자가 삼성 VR 스토어나 삼성닷컴에서 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거나 얼굴을 노출하지 않아도 온라인으로 전문 상담사와 오프라인 수준의 상담이 진행된다.

e-디테일러는 코로나19 사태로 직접 매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에게 만족도가 높고, 서비스 도입 3개월만인 9월 기준으로 상담 건수가 약 4배 증가했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e-디테일러 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IT 산업 생태계를 확대하고 청년 취업을 돕기 위해 운영하는 ‘SSAFY’ 7기 교육생을 모집한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국내 IT 산업 생태계를 확대하고 청년 취업을 돕기 위해 운영하는 ‘SSAFY’ 7기 교육생을 모집한다. 사진은 SSAFY 교육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국내 IT 산업 생태계를 확대하고 청년 취업을 돕기 위해 운영하는 ‘삼성청년소프트웨어(SW)아카데미(SSAFY)’ 7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청년SW아카데미 7기는 역대 최대 규모인 1150명을 선발한다. 모집 기간은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8일로, 입학생은 내년 1월부터 교육을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6월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대한상공회의소와 ‘기업 우수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함에 따라 7월에 선발한 6기부터 기수당 교육 인원을 950명으로 늘렸고, 7기부터는 기수당 1150명을 선발해 연간 2300명을 교육할 계획이다.

만 29세 이하 미취업자 중 4년제 대학 졸업자나 졸업예정자라면 전공과 상관없이 SSAFY에 지원할 수 있다. 서울, 대전, 광주, 구미, 부산(부울경) 소재 5개 캠퍼스 중 원하는 곳에서 교육을 받는다.

삼성전자는 8월 노동부·한국경영자총협회와 협약을 체결하고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9월에는 국무총리실 주관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맺는 등 SSAFY를 통해 청년 고용 활성화 정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