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의 경쟁…스타벅스對이디야
‘1위’의 경쟁…스타벅스對이디야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1.0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 7년 6개월만에 가격 인상…“원두값 상승”
​​​​​​​이디야커피, 미국에 이어 中 진출…해외 수출 본격화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커피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스타벅스 코리아와 이디야커피가 서로 다른 시장 대응법을 보여주고 있어 주목된다. 스타벅스는 매출액 기준 1위, 이디야는 매장 수 기준 1위 업체다.

이디야 커피는 업계 1위인 스타벅스에는 맛과 브랜드력에서 밀린다. 사진=김성미 기자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달 13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 사진=김성미 기자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달 13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스타벅스에서 판매 중인 음료 53종 중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를 포함한 46종의 가격이 인상된다.

스타벅스는 이에 대해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 등 각종 원·부재료와 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가격 압박 요인이 누적돼 음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카페 아메리카노·카페 라떼·카푸치노 등 23종은 400원, 카라멜 마키아또·스타벅스 돌체 라떼·더블 샷 등 15종은 300원, 프라푸치노 등 7종은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이 각각 인상된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직간접적인 비용 절감 등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왔다”며 “앞으로 개인컵 이용 고객을 위한 혜택 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디야커피는 미국에 이어 중국 시장에 진출, 해외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사진=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는 미국에 이어 중국 시장에 진출, 해외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사진=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는 미국에 이어 중국 시장에 진출, 해외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이디야는 이달 중국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기업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티몰’ 글로벌 스토어에 브랜드관을 개점한다고 7일 밝혔다.

이디야커피는 티몰 글로벌 스토어를 통해 자체 생산시설 ‘드림팩토리’에서 만든 비니스트, 커피믹스, 캡슐커피, 블렌딩티, 콤부차 스틱 등 국내 소비자에게 호평받은 제품들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디야 관계자는 “더 많은 해외 소비자와 소통해 맛과 품질이 우수한 이디야 제품들을 즐기도록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디야는 몽골, 호주, 대만, 홍콩 수출 경험을 통해 작년 4월 커피믹스 2종을 미국에 처름 수출한 데 이어 수출 지역과 판매 채널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