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 위성 구조계 개발 사업 착수
대한항공,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 위성 구조계 개발 사업 착수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1.31 1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위성개발 분야 본격 진입​…​​​​​​향후 민간 우주 산업 분야 선도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한항공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주관하는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 위성 구조계 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31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항우연이 주관하는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 위성 구조계 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사진은 KPS 위성. 이미지=대한항공
대한항공은 항우연이 주관하는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 위성 구조계 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KPS 위성. 이미지=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이달 26일 항우연 관계자들과 KPS 위성 1호기 구조계 개발사업 관련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서 대항항공은 KPS 위성 구조계 설계, 제작 방안 및 보유인력, 시설, 장비, 제품보증 등 사업의 전반적인 계획을 발표하고 항우연과의 사업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년간 정지궤도 천리안 위성 1호, 다목적실용위성 3·5호 등을 통해 위성 구조계 개발 기술과 전문인력 등을 확보했다. 앞으로 KPS 위성 구조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 세계적인 수준의 항공우주용 복합재 제작 조립시설 등을 집중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KPS는 2035년까지 정지궤도에 총 8기의 위성을 배치해 한반도와 주변 영역에 ㎝급 위치정보 등을 제공하는 고정밀·고신뢰성의 위성항법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평시 미국의 상용 GPS와 호환돼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GPS 사용이 제한되는 상황에서는 안정적으로 한반도 지역에 위성항법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대한항공은 2021년부터 소형발사체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3톤(t) 엔진 등과 같은 핵심 구성품 개발을 시작으로 우주 사업에 참여 중이다. 보잉 및 에어버스사와 협업해 복합재 샌드위치 패널 제작, 구조물 조립 등과 같은 위성 구조계 개발 관련 기술을 꾸준히 발전시켜 오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 품질 수준은 항공우주 선진국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기술과 역량이 이번 KPS 위성 구조계 사업 수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2025년 KPS 위성 1호기 구조계 개발을 시작으로 2035년까지 후속 KPS 위성 8호기까지 개발 수주 및 납품 등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목표로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달 착륙선 위성 개발 분야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위성개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뉴스페이스 시대 민간 우주산업 분야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