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화물사업 호조·여객 수요 회복에 ‘역대 최대’ 실적
대한항공, 화물사업 호조·여객 수요 회복에 ‘역대 최대’ 실적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2.02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3조4천억원·영업익 2조9천억원…전년比 각 53%·97%↑
​​​​​​​지난 4분기는 화물부진에 영업익 감소…여객 수요는 회복 본격화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한항공이 화물사업 호조와 본격적인 여객 수요 회복으로 실적을 대폭 개선하면서 지난해 역대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을 운영한다. 사진=이민섭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해 역대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이지경제

2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매출이 전년 대비 53% 증가한 13조4127억원, 영업이익이 97% 증가한 2조8836억원을 기록했다.

2022년 대한항공 경영실적. 자료=대한항공
2022년 대한항공 경영실적. 자료=대한항공

매출은 2018년의 12조6469억원, 영업이익은 2021년 1조4644억원을 넘어 각각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9% 증가한 1조7796억원이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3조6068억원으로 전년대비 28%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한 5201억원을 보였다.

이기간 여객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9% 증가한 1조6648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여객 매출이 화물 매출을 상회하면서 여객 수요가 본격적인 회복 국면으로 진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주요 국가의 국경 개방 및 일본 무비자 입국 허용, 동남아 및 대양주 노선의 성수기 도래 등이 여객 수요 확대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같은 기간 화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한 1조5483억원이었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 여객기 벨리(하부 화물칸) 공급 회복에 따른 시장 운임이 하락한 결과다.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여객 사업은 점진적으로 수요 증가 예상. 시장변화에 맞춰 신속하고 탄력적인 공급 운영을 통해 여객 사업 조기 정상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화물 사업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항공 화물 수요 약세 예상. 대형 화주 및 글로벌 포워더와의 협력 강화를 통해 수요를 확보하고, 특수품목 항공운송 인증 확대 등 고객서비스 경쟁력 제고를 통해 시장 변동성에 대응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올해 불확실한 사업 환경이 예상되지만 포스트 코로나 대전환 시기의 사업 환경 변화에 대비하는 한편 아시아나항공 인수 통합을 준비하며 중장기 성장기반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