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지난해 영업익 391억원…전년比 60% 증가
애경산업, 지난해 영업익 391억원…전년比 60% 증가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3.02.03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시장 확대·포트폴리오 다변화 통한 실적 개선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애경산업은 연결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391억원으로 전년보다 60.4% 늘었다고 3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6104억원으로 6.4% 늘었고 순이익은 173억원으로 9.8% 증가했다.

애경산업의 메이크업 브랜드 ‘루나’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애경산업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한 애경산업의 메이크업 브랜드 ‘루나’. 사진=애경산업

이중 화장품사업의 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2197억원, 영업이익은 2% 줄어든 285억원을 기록했다. 

생활용품사업은 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9% 증가한 3907억원, 영업이익은 106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4% 증가한 1671억원, 영업이익은 151.9% 늘어난 118억원을 기록했다.

애경산업은 “지난 한 해 국내외 경영환경 악화, 중국의 소비 시장 둔화 등 어려운 사업환경 속에서도 국내외 디지털 채널 강화, 글로벌 영역 확장, 브랜드 포트폴리오 다변화 등을 통해 매출과 이익이 개선되는 성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화장품사업의 4분기 매출액은 650억원, 영업이익은 8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6%, 13.6% 성장했다. 중국 외 글로벌 영역 다각화와 국내 홈쇼핑 채널의 회복 및 디지털 채널 성장으로 화장품사업의 실적이 개선됐다. 특히 미국 아마존에서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동안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색조화장품 브랜드 ‘루나’는 ‘로프트’, ‘프라자’ 등 일본 주요 오프라인 12개 채널에 진출하며 판매 채널을 확대했다. 중국에서는 라이브 커머스(실시간 소통 판매) 채널 중점 운영을 통해 매출 채널을 다변화하며 중국 내 코로나 재확산과 소비 침체 영향을 최소화했다.

생활용품사업의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9% 증가한 1020억원, 영업이익은 3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생활용품사업은 브랜드 포트폴리오 개선과 글로벌 사업 성장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확대와 퍼스널케어 카테고리 성장으로 브랜드 포트폴리오가 강화되고, 국가별 마케팅 활동 및 제품 현지화 노력으로 글로벌 실적이 성장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