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내달 3일부터 품목별 최대 3천원 인상
교촌치킨, 내달 3일부터 품목별 최대 3천원 인상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3.03.24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4월3일(월)부터 소비자 권장 가격 조정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작은 로고=교촌치킨
작은 로고=교촌치킨

교촌치킨의 이번 권장 가격 조정은 품목별로 500~3000원 사이다.

주요 한마리 및 부분육 메뉴는 3000원 상향 조정되며, 이외 메뉴들은 사이즈와 기존 가격대에 따라 500~2500원이 상향된다. 블랙시크릿 등 일부 신제품 가격은 동결된다.

교촌은 가맹점 수익 구조가 수년간 악화되어온 상황에서 부득이하게 이번 가격 조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임차료 및 인건비, 각종 수수료 등 운영비용 상승에 최근 원자재 가격까지 크게 오르며 가맹점 영업환경에 대한 개선이 절실하게 필요했다는 판단이다.

교촌은 특유의 맛과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조각마다 붓으로 소스를 바르는 등 까다로운 조리과정으로 소요되는 인건비가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 2014년 이후 10년간 주요 원자재 가맹점 납품가를 동결해왔다. 분담비용이 상승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8%를 기록했다”며 “누적된 비용 상승 부담으로 불가피하게 이번 가격 조정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교촌은 이번 가격 조정과 함께 반마리 세트 메뉴 등 가성비 메뉴들을 출시해 소비자 가격 선택권을 넓힐 방침이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